님의 프로필

오늘도 외로움에 훌쩍, 찬이슬이 눈물되어 또 훌쩍, 과도하게 밀려드는 고독을 주체못해 또다시 훌쩍~ 14년 10월 24일 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