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비를 좋아하면서도 비만오면그리움에 눈시울을 붉혀가며가슴시리도록 아픔의 고통과 함께밤을 지새우는그게 바로 나야 11년 08월 24일 1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