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그대의 커다란 외투 주머니에 꼭 잡은 손으로 전해주던 마음 이젠 편안히 쉬어요. 그대가 이 세상에 없다는게 이렇게 큰 절망인지 그때도 알.. 12년 12월 14일 1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