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그리움보다 더 큰 슬픔으로 일곱살적 엄마의 흔적이 있는 고향.. 힘들고 지치고 아플때도 휘휘돌아 육신이 흘러 멈춘 곳에서도 마음으로 기댈곳.. 11년 12월 12일 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