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흐르는 강 처럼 흘러버린 세월..가슴아픈 사랑도 아픔의 기억 너머로 지워 버리고,텅빈가슴의 애잔함을 음 과함께 하며,잠시 인간적인 정 나누.. 09년 12월 25일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