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갈매기 돗단배에 시름을 싣고 오늘은 정처없이 노 저어가고 싶어 ~ 저~수평선 너머 아적두 나를 사랑 한다며 잊지않고 기다리는 그리운 .. 09년 04월 21일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