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먼...산...눈이 시리도록 질 푸른산... 그 심연을...짐작할 수 없는 인연... ...가늠할 수 없는 사랑.... 내 심장을... 뚫어버린 사랑.... ....다시.. 11년 05월 11일 2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