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의 프로필

홀로 있는 시간은 쓸쓸하지만 아름다운 호수가 된다. 바쁘다고 밀쳐두었던 내속의 나를 조용히 들여다볼 수 있으므로. 09년 09월 17일 2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