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사슴님의 프로필

아픈 그리움아 내 아픈 사랑아 내 아픈 고열 속에서 늘 깨어 있는 당신 물 한 모금 넘기지 못하면서도 입술 가득 또렷이 부르는 당신 이름.. 06월 29일 2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