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이BB님의 프로필

/3//보/◈┼─… ★ …─◈─… ★ …/파/─◈─/보/… ★ …─◈─… ★ …─┼◈ /숲/ /5//진//황//1/../4/↖ /개구리와타키//개구리.. 19년 11월 01일 20:34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9년 11월 03일

  • 정민이BB님께서 소영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 정민이BB님께서 이린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 스치듯안녕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채우고
    충분하면 충분한 대로
    매력 발산하면서 멋지게 살자

    비교급이 아니라,
    절대적이고 개별적인
    나라는 존재를 인정하고
    당당하게 드러내면 된다.

    각자 그 매력을 존중해주면 된다
    자존감의 출발은 여기에서 온다

    이동영 작가_

    오늘도 굿데이~*
    저장
  • 세상에는 베이는 일이 많다.
    풀도 잘못 잡으면 손을 벤다.
    사람도 잘못 잡으면 마음을 벤다.

    그러니 마음아,
    아무곳에나 널 내려놓지마.
    어디나 다 사막이야.

    여울세상에 참,
    많이 베어본 사람은 안다.
    손을 베이면 손이 아니다.
    베인 건 마음이다.

    그러니 마음아,
    아무곳에나 들어 가지마.
    어디나 다 늪이다..

    - 천양희의《손을 베다》中에서 -


    저장

2019년 11월 02일

  • 싫은 일은 하지 마라.
    미운 사람은 만나지 마라.
    가기 싫은 자리 나가지 말고
    먹기 싫은 건 먹지 마라.

    살아보니 인생은 짧더라.
    경우에 어긋나지 않는다면
    너 자신한테 먼저 집중하고 살아라.

    - 안은영님의《여자공감》中에서 -


    저장

2019년 11월 01일

  • 정민이BB  /3//보/◈┼─… ★ …─◈─… ★ …/파/─◈─/보/… ★ …─◈─… ★ …─┼◈ /숲/ /5//진//황//1/../4/↖ /개구리와타키//개구리와타키//개구리와타키//개구리와타키//개구리와타키//개구리와타키//개구리와타키//황/↗/1/.. /5//빨//1//황/./숲//3//보/◈┼─… ★ …─◈─… ★ …/파/─◈─/보/… ★ …─◈─… ★ …─┼◈
    저장

2019년 10월 31일

  • 정민이BB님께서 음악전파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 해바라기처럼/김지순

    파란 하늘 시원한 바람은
    낭만을 속삭이는 가을을 알리고

    맑고 깨끗한 하늘가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계절 속에 피어난 코스모스와
    하늘바라기 하는 해바라기

    햇살 따사로운 가을날은
    낙엽 지는 거리에서도 행복합니다.

    오늘은 하늘바라기 하는 해바라기처럼
    당신을 바라보고

    또한 오늘은 가냘픈 코스모스가 되어
    당신께 흔들리고 싶은 그런 날입니다.

    정민이 님~
    오늘 10월의 마지막 날 입니다.
    마무리 잘 하시고 11월에도 건강하시고
    사랑스러운 달 되시길 바래요..⌒γ⌒..

    저장
  • ♡、지나치면 화근이 됨니다 / 김홍성

    태산보다 높은 욕심에 사로잡혀
    나만 잘먹고 잘살면 된다는
    욕망과 욕심으로 가득한 세상

    앞을 보지 못하는 실명자는
    대궐같은 집에서 호의호식 하겠다는
    생각부터 사치가 아닐련지요

    환한 눈으로 잠시만이라도
    소중한 가족과 아름다운 세상을
    보고 싶은 작은 꿈과 소망의 빛을
    가슴에 간직한채 살아갈 진데

    건강한 몸을 가진 우리는
    부끄러운 삶을 살고 있다는 사실이
    참 부끄럽지 않습니까

    욕심으로 모든 것을 다 잃고
    후회하고 통곡한들 무얼합니까
    지나치면 화근이 될 뿐입니다.


    저장
  • II유민II 아쉬움에....
    자꾸만
    뒤돌아 보지만.....

    거스를 수 없는
    세월에.....

    마음 한켠은
    늘 허무함이 엄습해...

    늘 듣던 음악도
    누군가와 함께 듣고 싶고...

    따뜻한
    차 한잔에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함께
    나누고 싶은
    사랑이 그리워지는
    나이 역시 ...
    중년이 아닌가 싶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