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l사랑해ll님의 프로필

Je Veux Toujours Etre Avec Toi 18년 05월 31일 00:2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5년 05월 25일

  • 아르셔 나는 세상에세
    가장 행복한 사람입니다
    겉은 가난할지라도
    따뜻한 마음을 가졌기에

    그 마음을
    나누어 가질 수 있는 사람이 있고
    네게 줄 수 있는 사람이 있기에
    정말 행복합니다

    진정한 행복은
    가난 속에 숨어 있습니다
    그 행복을 찾아
    힘든 시간 속에서 헤매며
    앞으로 더 나아가려 노력합니다

    아무것도 가진 것 없어도
    지금 이 순간
    웃고 있는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고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저장

2015년 05월 23일

  • 아르셔 누군가 꼭 올 것 같은
    달콤한 한나절
    손끝에 닿을 듯 가슴 끝에 설레는
    예쁜 미소 한 조각

    그대가 건네준 사랑
    그대가 건네준 기쁨

    구름이 예쁜 날
    하늘 위로 아련하게 차오르는
    가슴 벅찬 그리움

    가끔 우울하고
    왠지 허전해 웃을 일 없을 때
    그렇게 내 가슴에 사는
    그리운 사랑
    핑크빛 웃음꽃이 절로 피어납니다

    행복한 가슴속에
    잔잔히 부서지는 사랑의 미소
    오늘 하루 기억을
    마음 도화지에 예쁘게 스케치합니다
    한 폭의 수채화처럼 ...
    저장

2015년 05월 22일

  • 아르셔 가슴에 잔잔히
    스며드는 하얀 눈물 같은
    당신의 향기에
    오늘만은 흠뻑 취하고 싶습니다

    지난날 아파했던
    시간만큼 아니라 하여도
    두 손 꼭 잡고서
    그 향기에 죽도록 취하고 싶어요

    눈물 나게 힘겨웠던
    지난날의 아픔 가슴에
    하나씩 하나씩 곱게
    새기며 우리 사랑 키우고

    지금 이대로
    따뜻한 품속에서 영원히
    잠들고 싶습니다
    당신을 너무도 사랑하기에..
    저장

2015년 05월 21일

  • 아르셔 나이가 들수록
    내려놓는 연습을 하려 노력하겠습니다

    오래 살아왔으니
    아는 것이 많다 하여 가르치려 하지 않겠습니다

    세 살 어린 아이 한태도 배울 것이 있다면 언제나
    배우는 마음으로 나이 들어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장

2015년 05월 17일

  • 아르셔 봄은 나에게만
    오래도록 머무나 봅니다

    짧다는 봄
    나에겐 더디게 찾아 와
    오랜 쉼으로 안기는 봄뜰

    서서히 내맘 달구며
    만끽의 채움 안기고
    여정길 채비하는 봄자락의 여운에
    오색빛 발하며 녹음위
    배웅 나서는 햇빛 물결 넘쳐 흘러요
    저장

2015년 05월 15일

  • 아르셔 아침마다
    일어나 푸른 하늘을
    바라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삶

    숨 쉴 수 있는
    하루가 나에게 주어진 것
    만으로도 감사하고
    고마울 뿐


    햇살 좋은 날
    길가에 피어난 꽃 한 송이를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고

    답답하고 힘들 때
    함께 얘기하고 웃어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삶
    저장

2015년 05월 12일

  • jg지평선 사랑해님 좋은 방송감사합니다 일 하면서 잘 듣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 감사합니다 지평선님~ 건강하세요! 15년 05월 13일 07:3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5년 05월 08일

  • 아르셔 젊었을 때 엄마나이
    지금 내가 살아갑니다
    지금 내 나이
    아버지는 큰 나무였습니다

    지금은 엄마의 자리는 비었고
    큰 나무셨던 아버지는
    앙상한 가지만 남으셨습니다

    불러도 와 주지 않으시는 엄마
    부르면 눈물이 흐르는 아버지
    부모님는 선택이 아니였지만
    나 다시 태어나도 맹세코
    부모님을 따르고 모시겠습니다
    저장

2015년 05월 07일

  • 아르셔 그 누가 뭐라 해도
    나는 그대가 좋은 걸요

    소리 없이 마음 열어 흐르는
    강물 같은 잔잔한 그대가 좋은 걸요

    고요히 빛나는 바다 같은 사람

    훗날,
    마음 깊이 기억하고 싶은 사람

    그래서,
    그대가 좋은 걸요
    저장

2015년 05월 06일

  • 울 이쁜이 생일 축하한당
    1년 365일 사랑 많이 받기를 ~~
    아니다 평생 사랑 받을거다 울 정은이는 ~~~

    • 울 사랑하는 땡앗~ 항상 고맙고 감사해용
      언제나 ~ 이쁜 사랑해가 될게요 ~ 항상 건강하세요 언니 ^^ 15년 05월 06일 16:0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