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님의 프로필

시간은 우리를 변화시키지않는다.시간은 단지 우리를 펼쳐보일뿐이다 01월 25일 15:5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06일

  • 코비 *´```°³о,♡ 불꽃 ♡,о³°``*








    마루 박재성




    햇살이 따스해도
    바람이 불어도
    눈꽃이 아름다워도

    내 가슴에
    불꽃이 튈 리 없는데

    당신만 바라보면
    당신 목소리만 들려도

    하물며
    당신 생각만으로도


    내 가슴이
    불타오르나




    *´```°³о,♡ 포근한 밤 되세요 ♡,о³°``*
    저장
  • II유민II 다정한 말에서는 꽃이 핍니다 *


    잘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예쁘네요.
    아름답습니다.
    좋아합니다.
    사랑합니다.
    보고 싶습니다.
    기다립니다.
    믿습니다.
    기대됩니다.
    반갑습니다.
    건강하세요.
    내 인생에 도움이 될 말은 의외로 소박합니다.

    너무 흔해서 인사치레가 되기 쉽지만
    진심을 담은 말은 가슴으로 느껴지는 법입니다.

    괜찮습니다, 지나갑니다, 다시 꽃핀답니다.
    위로의 말은 칭찬 받는 아이처럼 금새 가지를 치고
    조그맣게 잎새를 틔운답니다.

    그런 말 초록의 말을 건네는 하루가 우리들의 가슴속에
    하루 종일 꽃이 피어나게 하지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01월 06일 18: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저장
  • 호동이 건강하시고 좋은 시간하세요
    • 호동님도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01월 06일 16:2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ll애랑ll 당신과 헤어져 걷는 길에

    겨울 찬바람 붑니다

    내 등 뒤에

    당신이 꼭 계실 것만 같아

    뒤 돌아다보면

    야속한 바람만 불어댔지요

    뜨거운 눈물 삼키며

    휘청이는 내 발등 위로

    억새꽃잎 같은

    눈발이 서성거렸습니다

    그래도,

    그래도,

    행여 당신 모습 잡힐랑가

    뒤돌아다보면

    섬진강 갈대 들이

    몸 비비며 사노라고

    그러노라고

    무수히 손을 흔들었습니다

    그 갈대밭에

    내 까칠한 머리 풀어놓고

    걷자 걷자

    당신과 헤어져 돌아오는 길

    겨울 찬바람만이 휘몰아 쳤습니다
    저장
    저장
  • II유민II 따뜻한 사람이고 싶습니다.

    설탕이 적당히 녹아있는
    달콤한 커피 향 같은
    따뜻함도 좋겠지만

    이왕이면
    손이 시린 한 겨울날
    난로 위
    잘 데워진 주전자에 담긴
    구수한 보리차 같은
    따뜻함이고 싶습니다.


    당신에게 언제나 편안한 친구이고 싶습니다.
    오늘도 웃음과 활기 넘치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저장

01월 05일

  • II유민II 사랑은 그리움에 꿈을 꾸는 것
    인생은 길고도 짧은 여정이요.
    사랑은 그리움에 꿈을 꾸는 것이라
    떨어지는 잎새에 외로워 말고
    날아가는 철새에
    발을 구르며 서럽다 하진 말아 주오.
    그가 보고픔에 이슬이 맺히면
    임의 가슴엔 차디찬 서리가 오르고
    그를 비추는 저 하늘에 별빛과 같으니
    그리운 임 아름답게 바라보시고
    지금 삶 그대로 받아 드리도록 하세요.
    그리움에 길게 느껴진 깜깜한 밤도
    반갑게 맞는 햇살에 눈물은 마르고
    때가 되면 사랑의 꽃은 활짝 피워
    세상은 다시 아름다우리니
    그가 홀로 있음을 서러워 말아 주오.
    저장
  • 마음 먹은
    만큼 행복해진다.

    행복한 사람은
    있는 것을 사랑하고
    불행한 사람은
    없는 것을 사랑한다.

    -좋은글-

    한파특보,
    건조특보..
    소한 가장 춥다는 절기라죠
    추워요~보온에 신경쓰세요
    코로나 감기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저장
  • ll애랑ll 겨울행 / 나태주



    열 살에 아름답던 노을이

    마흔 살 되어 또다시 아름답다

    호젓함이란 참으로

    소중한 것이란 걸 알게 되었다



    들판 위에

    추운 나무와 집들의 마을,

    마을 위에 산,

    산 위에 하늘,



    죽은 자들은 하늘로 가

    구름이 되고 언 별빛이 되지만

    산 자들은 마을로 가

    따뜻한 등불이 되는 걸 보리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