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초이님의 프로필

…─┼◈ 초 이 On Air◈┼─… 11월 11일 09:36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1월 09일

  • 생일 축하합니다

    • 벌써 그날인가요~? 감사합니다~^^ 11월 09일 16: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II유민II 속으로 물든 상처
    노랗게 익은 세월
    혼자만 간직한
    누구도 모를
    아픔이 삐져나와
    낙엽이 되었나

    혼자 깊이 더 깊이
    숨겨버린 여린 속내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하얀 백지에
    떨어뜨린 빨간 고백

    소슬바람에 실려온
    낡은 가을 한 잎
    좁은 오솔길에
    외로운 그리움이
    눈물마저 메말라
    바삭거리네
    저장

11월 08일

    저장
  • II유민II 갈색 바람 사이로
    쏘아대는 태양의 빛이
    이젠 그 위세를 잃어
    갈바람 속에 휩쓸려 간다

    늦가을만큼이나
    세월을 갉아먹은 나와
    그 위력을 잃어가는
    태양과의 동질감으로 서러운데

    한 잎씩 날려 보내고
    앙상하게 변해가는 나무는
    내어줄 것 다 내어주어
    빈 몸으로 남아 을씨년스러워

    이울어 가는 계절의 끝자락
    그와 함께 사위어가며 쪼그라드는
    나를 보는 것 같아 마음 짠하고
    지금도 한 잎의 단풍이 떨어지는데
    저장

11월 07일

  • II유민II 세상은....
    저물어 길을 지운다.
    나무들...
    한겹씩 마음을 비우고...

    초연히...
    겨울을 떠나는 모습..
    독약같은....
    사랑도 문을 닫는다.

    인간사....
    모두가 고해이거늘.....
    바람도 어디로 가자고 내등을....
    떠미는가....

    상처깊은....
    눈물도 은혜로운데....
    아직도....
    지울수 없는 이름들....

    서쪽하늘에....
    걸려 젖은 별빛으로 흔들리는....
    11월이어라....
    저장

11월 06일

  • II유민II 떨리는 가슴을 안고
    이곳에 오면은 겁부터 난다
    그 사람의 조바심 때문에

    여기에 갑자기 그 사람이
    나타나지 않을까
    하는 조바심에

    그 사람의 생각이 나
    옛정이 그리워 같이 왔던 이곳
    또 와보지만

    이곳에 오기만 하면
    그 사람의 생생한 발걸음 소리
    그대의 모습이 보이는 듯

    지금은 그 사람의 빈자리
    빈 가슴에는 이슬만 맺혀와
    가슴을 저리게 만드네요.
    저장

11월 04일

  • II유민II 커피향에 묻어나오는
    부드러운 입맞춤으로
    두런 두런 이야기 나눌수 있는
    그런 친구가 그립습니다

    미루 나무 그늘 아래서
    어깨를 나란히 마주대고 앉아
    파란하늘 보며 생각을
    나눠 가질수 있는
    그런 친구가 그립습니다

    느낌을 가득 실은
    작은 사연들을 주고 받을수 있고
    행복함을 주고 받을수 있는
    그런친구가 그립습니다

    그리움에 그리운 혼자가 아닌
    둘이서 자그마한 울타리
    가꾸워 갈수 있는
    그런 친구가 그립습니다
    저장

11월 03일

  • II유민II 언제나
    볼 수 있게
    작은 정원에
    예쁜 꽃을 심어놓고
    그대를 기다리겠습니다

    살다보면
    힘들고 지칠 때 있을 겁니다
    그럴 때
    잠시 들려
    커피 한 잔 마실 수 있게
    빈 의자도 준비해 놓고 있겠습니다

    언제라도
    쉬어갈 수 있는
    마음의 쉼터에서
    그대를 기다리겠습니다
    저장

11월 02일

  • II유민II 신선한 가을 향기 맡으며
    그대와 함께 걷는 가을 길
    솔솔 불어오는 가을 바람과의
    달콤한 입맞춤에서
    행복이 절로 솟아 나는 것 같습니다

    그대와 나의
    행복한 가을 동행
    파아란 하늘에 떠 있는 구름도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니
    이것이 바로 가을이 주는 기쁨이 아닐까요

    긴 기다림으로 만난 이 가을에
    우리 둘이 부르는 사랑의 하모니
    행복을 노래 하면서
    가을을 즐길 수 있으니
    그대와 나 정말 아름다운 가을 동행입니다
    저장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