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샘물님의 프로필

쓸데없는 일들을 한다면 쓸모있는 일은 무엇인가 생명을 가진 살아있는 것 보잘 것 없는 미물중 하나 사람은 그걸 간과한다네. 모.. 18년 07월 13일 09:0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8년 04월 10일

  • 저장
  • 공감4

    수선화에게

    울지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 숲에서 가슴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정호승님의 글 중에서

    • <사진이벤트>에 참여한 사진입니다. 많은 답글 부탁 드려요!
      이벤트에 당첨되시면, 세이클럽 메인 <사진이야기>코너에 노출됩니다. ^^ 18년 04월 10일 05:0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이벤트응모작
  • 파란샘물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2018년 04월 09일

  • 파도II 마음이 넓으면 만종도 질그릇 같고
    마음이 좁으면
    머리칼 한 올도 수레바퀴와 같다.
    <채근담(菜根譚)>
    • 마음먹기 따라.. 18년 04월 10일 05:0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 사랑은 아픔 ♡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나지 못할 때

    서로 아끼는 사람들이
    사랑할 수 없을 때

    서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함께 잠들지 못할 때

    사랑은 아픔이 된다.

    글/ 용혜원

    • 사랑은 종합 선물셋트.. 18년 04월 10일 05:0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내 마음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미소
    행여 눈이라도 마주칠까
    설레이는 하루
    내 마음에
    아름다운 향기를 심어주고
    내 가슴에
    아름다운 사랑을 심어준
    그대의 고운 미소가
    오늘도...

    - 한문석『아름다운 미소』중에서..

    ** 봄내음 가득, 행복한 한주되세요~(^^)o

    • 하얀 미소자락... 18년 04월 10일 05:0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공감5

    목련

    활짝 피어있는 모습보다도
    웅크리고 있는 네가 더 예뻐

    아직은 아가인 너지만
    조금씩 조금씩 자라겠지

    너의 앞날에 축복을 기원하고
    네가 살아 숨쉬는 동안에

    자기 자신에게 충심을 다해서
    정성껏 너의 주어진 시간

    아름답게 꽃 피울 수 있도록
    두 손 모아 기도하는 아침

    파란샘물의 글

    • <사진이벤트>에 참여한 사진입니다. 많은 답글 부탁 드려요!
      이벤트에 당첨되시면, 세이클럽 메인 <사진이야기>코너에 노출됩니다. ^^ 18년 04월 09일 05:4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이벤트응모작
  • 애진봉 스승을 만나는 것


    사람은 평소 존경하는 분을
    본받고 배우려고 합니다.
    배우려다 보니까 모시려고 하고
    그러다 보면 섬기려고 합니다.

    참 스승을 만나고
    섬길 수 있는 것은 큰 복입니다.
    왜 스승이 필요할까요?

    스승을 만나지 않으면
    인생의 존재 가치가 무엇인지,
    그것을 어디에서 찾아야 할지
    모르고 살아가게 됩니다.

    세상이 이렇게 혼란스러운 것도
    참 가치를 알려줄 스승을
    잃어버렸기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참 스승을 만난다면
    그 사람은 사람답게 삶의 목적을
    수행하며 살아갈 것입니다.

    여러분이 아이 인생에 참다운
    스승이 되어주시겠습니까?
    • 멘토.... 멘티.... 18년 04월 09일 05:4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오랜 기다림에
    붉도록 응어리진 멍울
    낟알을 한 알 두 알 먹고 자라
    희디흰 창백한 눈을 맞춥니다
    마주보는 거리보다
    뭇서리에 지쳐 잠이 들고
    옹골찬 미소를 남기며
    떨어진 별의 그림자를 잰 거리가 멉니다
    이제야
    깨달음의 묘미가
    머리에 있지 않고
    작고 작은 가슴속에 살고 있음도 압니다
    무수히 피어나는 계절 피해
    홀로 난간에 기대어 선 외로움이
    더 큰 사랑을 위한 다른 선택임을 알기에
    스스로 살을 하얗게 태워 짙은 향을 뿌립니다

    • 더 큰 사랑... 18년 04월 09일 05: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파란샘물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