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님의 프로필

평양초계탕막국수 07월 09일 16:5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8년 07월 13일

    저장

2018년 06월 06일

  • 꼭 가보고 싶었던 여행지....라오스!!
    11월 27일(화)~12월 2일(일) 4박 6일 일정으로 자유여행을 떠난다.

    오늘 새벽, 아주 저렴하게 항공권을 예매했고 이제 남은 건 호텔예약이다.

    올 여름 쉼없이 열심히 일하고 수고한 내 자신에게 보상을 해주는 힐링여행이 될 것이다.

    라오스는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로 동남아시아 인도차이나반도 내륙에 위치한 라오스는 란싸 왕국의 전설이 깃든 신비한 역사의 땅이다. 지난 1893년부터 프랑스의 보호령이 돼 지배를 받다가 프랑스령 인도차이나연방의 일부가 됐고 1949년 7월 독립했다. 사회주의 국가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폐쇄적이지만 자연이 훼손되지 않아 관광지로 제격이다.

    저장

2018년 05월 19일

  • 어제 오후 5시...

    사랑방7080 모임이나 애경사때마다 언제나 많은 도움을 주는 이종흥(준석)친구의 어머님을 뵙고 왔다.

    이 세상 모든 사람은 만나면 헤어져야 하고 태어나면 命을 다하여 하며 산을 오르면 반드시 내려와야 하는 철칙아닌 철칙이 있다고 본다.

    이종흥 친구는 어머니를 여의고 이별을 해야하는 그리움으로 얼굴이 많이 수척해 있었다.

    장례식장을 다니며 늘 느끼는 것은 회자정리(會者定離)라는 고사 성어를 다시 되새겨보게 된다.

    ▶謹弔◀ 어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저장

2018년 05월 15일

  • 내가 보는 세상

    세상은
    누구 한사람 눈에 맞춰진 것이 아니다.

    세상은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보면 바꿔지는 것이다.

    삐뚤게 보여도 내가 똑바로 보면
    바로 선 것이 세상이다.

    저장

2018년 05월 10일

  • 1. Work and Life Balance는 일과 개인 생활의 균형을 맞춰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사람들의 염원이 담긴 말이다.

    2. 가심비는 가격 대비 소비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마음의 만족감을 뜻한다.

    3. 스페인어인 케렌시아는 소가 투우사의 공격을 피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자신만의 안식처, 피난처를 뜻한다.

    현대인들에게 케렌시아는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을 의미한다.

    4. SNS에 친구로 등록된 사람은 수백 명인데 그들 중 속마음을 터놓을 진짜 친구는 찾기 어렵다.

    • 이런 이들이 추구하는 관계가 바로 대안관계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위해 에너지를 낭비하고 싶지는 않지만 혼자라는 외로움은 해결하고 싶은 이들을 위한 관계라고 할 수 있다.

      사람과의 관계에서 받은 상처를 반려동물이라는 대안관계를 통해 위로받고 해소하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18년 05월 10일 09: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8년 05월 09일

    저장

2018년 04월 24일

    저장

2018년 04월 23일

  • 공감4

    너는 너이기 때문에 특별하다.

    특별함에는 어떤 자격도 필요 없으며
    너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충분하다.

    ???? 바위취의 꽃말....절실한 사랑

    태학산자연휴양림에서...

    • <사진이벤트>에 참여한 사진입니다. 많은 답글 부탁 드려요!
      이벤트에 당첨되시면, 세이클럽 메인 <사진이야기>코너에 노출됩니다. ^^ 18년 04월 23일 10: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이벤트응모작

2018년 04월 19일

    저장

2018년 04월 14일

  • 공감4

    꽃과 벌의 아름다운 관계...

    벌은 꽃에서 꿀을 따지만 꽃에게 상처를 남기지 않고 오히려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꽃을 도와 준다.

    사람들도 남으로부터 자기가 필요한 것을 취하면서 상처를 남기지 않으면 얼마나 좋을까?

    내 것만 취하기 급급하여 남에게 상처를 내면 그 상처가 썩어 결국 내가 취할 근원조차 잃어버리고 만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꽃과 벌 같은 관계가 이루어진다면 이 세상엔 아름다운 삶의 향기가 가득할 것 같다.

    • <사진이벤트>에 참여한 사진입니다. 많은 답글 부탁 드려요!
      이벤트에 당첨되시면, 세이클럽 메인 <사진이야기>코너에 노출됩니다. ^^ 18년 04월 14일 11:3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이벤트응모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