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영e님의 프로필

중심 12월 03일 15:0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1년 11월 21일

  • II유민II 사람과사람 사이에는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무엇이든 쉽게 단정 하지말고
    쉽게 속단하지도 말고
    기다리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관계에서 기다림보다 더큰
    관계의 줄은 없습니다

    대게의 관계가 성급하게
    끊어지는 것은
    기다릴 줄 모르는 조급함
    때문입니다

    기다림은 단순한 기다림이
    아닙니다
    기다림은 나를 돌아보게 하고
    상대에
    대한 시야를 넓혀줍니다

    기다림으니 마음을 가져본
    사람들은
    관계 그 이후에도 사람에
    대한 미움이 없습니다

    살다보면 관계가 끊어지는
    순간들이 여러번 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관계가
    끊어지는 것이 아니라
    기다림 한번 없이 끝내버린
    자신의 조급함 입니다
    • 맞습니다 화가 생각을 바꾸고 화가 앞으로못보게하죠^^ 21년 11월 21일 21: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1년 11월 20일

    • 꽃이 희한모양이네 ㅎㅎ 21년 11월 20일 21: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고마워요^*^ 21년 11월 21일 19:1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II유민II 그토록 화려한 햇살
    오는 계절에 무너지고
    말갛게 다가오는 가을의 향기

    풀벌레 울음소리에
    고향 집의 애달픈 향수
    밀려오는 진한 그리움

    돌아서 가던 길 멈추고
    저미는 쪽빛 하늘 아래 서 있는
    코스모스 닮은 여린 미소


    높고 푸른 하늘을 향한
    환한 모습으로
    향기로 가득 채운 가을 사랑

    초록빛
    조금씩 퇴색되어 가고
    무성했던 들녘도 황금 빛으로
    가을을 익힌다


    무르익은 희망
    풍성한 품으로 가는 가을의 길목
    뜨락에 나가 가을을 열어
    시월이 오는 소리에
    귀 기울여 본다...
    • 가을이여~~~~~~~~~~` 고맙다 21년 11월 20일 21: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1년 11월 19일

  • JP다영e  [고후3/4절]
    너희는 우리로말미암아 나타난 그리스도요의 편지니 이는먹으로 쓴것이 아니요
    오직 살아 게신 하나님의 영으로쓴것이며 또 돌판에 쓴것이 아니요오직 육의마음판에 쓴것이라
    저장
  • II유민II 우리가 살면서
    좋은 기억보다는 아파해야 할
    기억이 더 많아
    사랑의 진한 향기를 얻는다
    기쁜 일 많기를
    행복하기만을 기다리며 살지만
    사랑이 선택한 길에는
    달콤하고 행복한 만큼 아픔을
    눈물에 동행해야
    더 진한 향기를 맡을 수 있다.

    사랑 그 자체가
    아픔이고 행복 이기에

    때론
    서러운 눈물 가슴에다
    숨겨둬야 하니깐
    사랑은 눈물 나게 아프고 아름답다
    • 행복은 나를 찾아오지 않습니다 행복은 내가만들어가는겁니다^^ 21년 11월 19일 13:0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1년 11월 18일

    • 멋쪄요 ㅎㅎ 21년 11월 18일 19:0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예쁩니다 21년 11월 18일 19:0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장미한솧ㅇ이라외로워보여요 ㅎㅎ 21년 11월 18일 16:5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고마워요^*^ 21년 11월 19일 11:5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II유민II 겉모습보다 속사람이 단단하며
    그래서
    주 앞에 아름다운 사람
    사람 앞이 아닌 주님 앞에서
    일 중심이 아니라
    주님의 마음을 실어 나르는 사람
    다른 사람들이 가진 기준이 아닌
    주님 앞에서 향기였던 사람
    그 사람이 그립습니다.

    때론
    하나님의 사람이지만
    덜 다듬어진 모습으로
    내면의 연악 함과 어리석음으로 인해
    본래의 마음을 잃은 듯
    가장 연약한 모습을 보일 때도 있지만
    이웃의 부족함을
    포근히 껴안고 덮어 줄 줄 알았고
    말보다는 일상의 삶을 통해
    주님의 능력을 보이려했던 사람
    그 사람이 그립습니다.
    • 내유익을 따지지말며 내이웃을 내몸감이하라,~~```````
      내가손해볼찌라도 주님이 다체워주시리니,~~` 아멘~ 21년 11월 18일 06:5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 21년 11월 18일 06:3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