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님의 프로필

행복을 바랍니다~^^* 19년 05월 01일 18:5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9년 05월 01일

  • 하늘  행복을 바랍니다~^^*
    저장
  • 하늘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지금와서 봤는데
      이뽀요~^^*ㅎ 19년 05월 01일 09:4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오백년만에 컴으로 접속해서
      요걸로 올렷네요~ㅎㅎ 19년 05월 01일 18:5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내가 하나 만들었어요~^^

    저장

2018년 12월 29일

  • 순수강산1 눈꽃이 내리는 계절입니다
    크리스마스 저녁 종소리가 은은히 울려 퍼져오는
    산 너머 소나무 잣나무 숲 가득한 하얀 언덕 위에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하얀 집 그리고 가장 작은 눈집을 짓고
    당신과 나만의 공간에서 촛불처럼 이 밤을 하얗게 지새고 싶습니다

    그리움은 그리워만하다가 그리움만 쌓이고 그리움의 안개만 자욱히 짙어져
    이제는 당신의 모습조차 보여주지 않으려고 합니다
    지금은 찬바람만 부는 겨울입니다
    저장

2018년 11월 09일

  • 순수강산1 -만추-
    온갖 모양색들이 누렇게 되어 비에 젖어 떨어지고
    허허벌판에 찬바람만 분다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 걸까
    빈 하늘에 쓸쓸함이 몰려들고
    왜 한 숨이 나오는 것일까

    거둔 것이 무엇이며 잃은 것은 또 무엇인가
    자유로운 것같지만 자유롭지 못한 업의 육신에
    갇힌 영혼들이 주어진 운명의 길을 탄다

    불빛없는 어둠의 길을 타고
    화려한 꽃길을 타고
    끝없는 욕망의 붉은 길을 타고
    회색빛 메마른 길을 타고
    얼룩덜룩한 알 수 없는 길을 타고

    오색만색 물들인 그 길에
    비에 젖은 삶들이 누렇게 되어 떨어지고
    묻혀져간다

    노오란 감들에 까치가 울고
    바람에 잃어버린 마음은
    낙엽에 젖어 흩어진다
    저장

2018년 11월 08일

    저장

2018년 10월 26일

    저장
  • 순수강산1 -가을비-
    가을비 속으로 들어간다
    축축히 젖는 대지 위로 바람이 분다,그리움의 바람이
    밀려온다 아픈 사랑이 황량해진 저 들판 끝에서
    그리움과 아픈 사랑에 온몸이 젖어든다

    이루지 못한 아픈 사랑에 미친 듯이 울부짖었던 그 날들
    다시 오지 않는 사랑이기에 핏빛을 토해 버렸던 나날들
    더 이상 울고 싶어도 눈물이 나지않아 쓰러져 죽은 시체처럼
    지내야했던 젊은 날들이 빗속에 젖어내린다

    아물지않는 아픔의 그리움 안은 채 안개꽃 피어오르는
    가을비 속으로 들어간다
    비가 온 뒤론 더 추워진다니 님들 감기조심하시고
    좋은 주말되시길 바랍니다
    저장

2018년 08월 24일

  • 하늘님께서 올드팝의추억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