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빈님의 프로필

그대앞에 봄이 있다면 우리 살아가는 일 속에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이 어디 한두 번이랴 그런 날은 조용히 닻을 내리고 오.. 02월 14일 21:0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9월 08일

  • 아그네스

    화를 안고 사는 것은 독을 안고 사는 것과 같고
    화는 타인과의 관계를 고통스럽게 하며 인생의 많은 문을 닫게 한다고 하지요

    따라서 화를 다스릴 때
    우리는 미움, 시기, 절망과 같은 감정에서 자유로워지고.
    타인과의 사이에 얽혀있는 모든 매듭을 풀고 진정한 행복을 얻을 수 있지요.
    우리의 마음은 밭과 같아
    그 안에는 기쁨과 사랑, 즐거움과 희망과 긍정의 씨앗이 있는가 하면
    미움, 절망, 좌절, 시기, 두려움과 같은 부정의 씨앗도 있다.

    오늘도 우리 삶의 밭에 좋은 씨앗을 뿌려 봐요
    즐건 추석 연휴 잘 보내시고요.

    수빈 님께~~^*
    저장

09월 07일

    저장
  • 아그네스

    생각이 부족하면 생각을 하면 되고,
    내가 믿고 사는 세상을 살고 싶으면
    거짓말로 속이지 않으면 되고,
    미워하지 않고 사는 세상을 원하면
    사랑하고 용서하면 되고,
    사랑받으며 살고 싶으면
    부지런하고 성실하고 진실하면 되고,
    세상을 여유롭게 살고 싶으면 이해하고 배려하면 되고,
    이처럼 ‘되고 법칙’에 대입해서 인생을 살아가면 안 되는 것이 없다고
    하지요..
    오늘도 행복을 가득히 나눌수 있는 날 되시길

    수빈님께~~^*
    추석연휴 잘 보내시고요..추석연휴 지나면 한동안 뵙지 못할 거 같습니다.
    저장

09월 06일

  • 조건 없는 사랑


    세월 따라 꽃이 피고 지고
    물 흐르듯 흘러가는 자연의 섭리처럼
    무작정 당신이 좋아요
    바라는 게 없어 계산기가 필요치 않는 사랑

    그대 날 사랑한다 했나요
    되내이는 고마운 마음에
    평생 바라기 되어 그대에게
    내 맘 다 줄게요

    어두움이 내려앉은 방 안에
    작은 초롱불 하나 밝히고
    사랑한다 말할게요
    조건 없는 마음 하나로...

    언제나 즐거운 마음과
    행복한 날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행복하세요....♡

    저장
  • 맞물려
    돌아가는
    톱니바퀴처럼
    자연도 흘러가고

    우리네 삶의

    한주도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려 돌아가기를 소원해 봅니다.

    곳곳에 비,
    장마철,건강조심하시고...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조심하시고..
    행복과 건강이 늘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저장
  • 아그네스

    태풍 힌남노에 큰 피해가 없으시길 기도하면서
    오늘의 우리게 유익한 가르침을 생각게 합니다.

    린 마틴의 '행복이란 꽃길' 중에는 이런 글이 있지요,

    혼자 걷는 길에는 예쁜 그리움이 있고.
    둘이 걷는 길에는 사랑이 있지만.
    셋이 걷는 길에는 우정이 있고.
    우리가 걷는 길에는 나눔이 있습니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걷다 보면
    어느 길이든 행복을 주는 몫도 있을 거 같습니다.

    오늘도 마음 가는 곳곳마다 꽃길이시기를...

    수빈님께~~^*
    저장
    저장

09월 05일

  • 아그네스

    좋은 인연은 .
    그저 가만히 곁에만 있어도 든든합니다.

    어떻게 무얼 안하셔도 좋습니다.
    그저 곁에만 늘 이렇게 있어도 든든합니다.

    그대의 늘 한결같음은 소중한 믿음이 되고,
    그저 가만히 곁에만 있어도
    나를 행복하게 하는 참 좋은 인연

    수빈님께~~^*
    저장
    저장

09월 04일

  • 수화 무너져 내린 / 천숙녀

    검은 하늘이 빨려드는 시간
    골목 길 어둡다

    무너져 내린 빈 집 터엔
    소문조차 조용하다
    가지 끝 피 묻은 세상도

    세월 파도에 싸여 살아
    화석(化石)으로 박힌

    저문 산이 흔들렸다
    하늘은 모래바람 불어
    눈앞이 흐려졌나

    어둠의
    정수리 딛고
    타는 저 주홍(朱紅)불, 불, 불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