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시화oO님의 프로필

★─━º♡ 난 "나"이기에 늘 자신있다!! ♡º╋★.. 07월 01일 01:20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3월 09일

  • 드디어 착륙~~~앗싸아~~~ㅋㅋㅋㅋ

    저장
  • 이제 거의 다와가넹....^^* 히힛~

    저장

03월 02일

  • FJll시화  ★─━º♡ 난 "나"이기에 늘 자신있다!! ♡º╋★..
    저장
  • FJll시화  /진//파//꽃2/♣♣~짝짝짝~/보//꽃2/♣♣~짝짝짝~/꽃2/♣.../빨//꽃2/♣♣~짝짝짝~/초//꽃2/♣♣~짝짝짝~/꽃2/
    저장

02월 06일

  • 운산 깊은 밤
    雲山 변영주

    사물이 잠들어

    적막한 이 한밤
    홀로 지새우기엔





    쓸쓸한 이 밤이

    너무 외로워
    창문 열어 깊은 밤을

    드려다 보니





    마치

    먹물을 들여

    놓은 듯한 하늘이

    손끝에

    와 닿는 거 같아





    살며시 건드려 보니
    텅 빈 허공만

    남아 있구나





    손가락엔 어둠이 걸려
    꼼짝 못 하고
    밤하늘 깊은 곳을

    바라만 본다.
    • 오라버니, 귀한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 하세요~^^* 02월 06일 10:3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운산 상념
    雲山 변영주

    꿈으로 못 다스릴 가슴 하나 지녔거든
    달이 가는 여울을 밟아 보오.


    사위는 잠들어도 가슴엔 물 이랑이...




    천 만년 흐르는 세월 포구는 지쳐 눕고
    무심한 갯벌 뒤져 옛 추억 되살리오


    선창엔 빈 배가 달빛 안아 놓여 있으오...


    잊을 수 없는 사랑은 밤으로 영롱한데
    수평선은 멀어져 가고 달빛만이 흐르네
    가슴 닫고 꿈을 꾸긴 달빛 너무 해 맑으오...




    한밤을 헤매어도 꿈길 같은 해변에서
    제자리 맴돌다 만 상념의 간만이여...
    • 오라버니, 귀한글 정말 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02월 06일 10:3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2월 02일

  • 우리Oo하자
    시화누나~ 여긴 오늘부터 설 연휴 들어섰어요~~~

    요즘 누나 방송을 도통 못 듣네요

    언젠간 우연히 들을 수 있겠죠??

    오늘도 해피한 날 해요~



    • 하자님아~~연휴 따시고 행복 만땅하게 잘 보내고...
      그러게 울 하자님이랑 언제 또 재밌게 방송하낭...
      그날이 빨리오길 기다릴꼬얌...히힛~~^^*
      오늘도 행복가득한 날 되기!! 02월 02일 12:4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1월 27일

  • LJll성은 시화야ㅑㅑㅑㅑㅑㅑㅑㅑ생일 축하해
    • 언니~ 저 생일 10월이에여...ㅋㅋㅋㅋㅋ 01월 28일 04:3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ㅎㅎㅎㅎ그랬구나ㅏㅏ 01월 28일 12:5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1월 23일

  • II유민II

    아름다운 미소 / 詩 한문석
    내 마음을 사로잡는
    아름다운미소
    행여 눈이라도 마주칠까
    설레이는 하루

    내 마음에
    아름다운 향기를 심어주고

    내 가슴에
    아름다운 사랑을 심어준

    그대의 고운 미소가
    오늘도

    내마음을 설레이게합니다.
    • 멋진글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01월 23일 11:0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1월 20일

  • II유민II 눈을 뜨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눈을 감아도
    늘 그 사람은 나를 보고
    웃는 사람이다
    작은 만남이 모여
    인연의 강을 만들어
    보이지 않은 내 속의 강을 만들어
    따뜻한 행복을 준다
    말할 수 없는 내 속의 보물
    진실한 이슬 같은 보배다
    꽃이 있으니 벌 나비가 있듯이
    하늘이 있으니 별이 있는 것과 같다
    흔들이는 잎새에
    바람이 말을 하듯
    끝없이 다가오는 그 사람 향기
    온 마음을 채우는 달콤한 행복이다
    아 숨 안에 세월이 가도
    나 보다 더 나 같은 그 사람은
    별보다 예쁜 사랑이다.
    • 고운글 감사합니다. ^^*
      항상 행복하세요~~^^* 01월 20일 08:4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