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이지님의 프로필

Smile Again 11년 12월 20일 17:0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2년 07월 11일

  • 생일이었네..요즘 띄엄띄엄 접속했던 몰랐네;;; 늦었지만 멱국 먹고...힘내라~~ㅎㅎ

    • 어머나 고마워~~~~미역국 참 좋아하는데..
      꼬기도 있다잉.ㅋㅋㅋ 잘 먹을께 ^^ 12년 07월 11일 15:2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2년 07월 08일

  • 생일날..케익만 먹으란 법 있드나~~~?ㅎ
    더운디..삼계탕묵고..으쌰으쌰!! 힘내서
    열심히 일하좌!!ㅎㅎ
    언냐~접속 몬해서 이제봣따~
    생일날..잘 보냇을거라 믿을끼~~
    내내~건강하좌~~~~ㅋ.

    • 법은 없제... 암뫈. 역시. 향기야 통통 튄다.
      삼계탕에 전갈케잌에 이번 여름은 딴해 여름보다 잘 보내겟다
      축하 해줘서 고마워~ 12년 07월 09일 11: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향기야,,, 엉니가 국물은 좀 마심 안될까낭??
      겁~~~나 맛나빈디~ ㅎㅎ 12년 07월 10일 19:5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시언언냐? 내가 해줄끼..울집을 와~!!ㅋ 12년 07월 12일 21: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2년 07월 07일

  • 행복한하루 꼬맹아?
    생일 축하햇.. 선물이얌 ..퍽~~
    • 꼬맹아? ㅋㅋㅋ
      43살 먹은 꼬맹이도 있나?
      온몸이 쑤신다고 했도만 하루옵이 생일빵해서
      그런거구낭... 파스내놔요 ㅋㅋ 고마워~요~~ 12년 07월 09일 11: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2년 07월 06일

  • 이지야!
    생일 축하해~~
    잘지내고 있나 모르겠네~~
    즐거운 하루 보내라~~~^^*

    • 대박 덕분에 잘 지내고 컴백했다.ㅋㅋ
      고마워. 즐건 한주 시작 하렴 ^^ 12년 07월 09일 11:1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생일인게야??
    오늘 종~~~~~`일 나가잇엇도만, 울칭구생일도 몰랏눼.
    계절에 맞게 몸보신용케잌으로 준비해밧어 ㅎㅎ
    무더운 여름에 태어낫으니..몸보신 단디하고.. 이여름도 건강하게 잘.나야지~
    생일 진심으로 축하해..
    항상..행복해라.,, ♥`~

    • 케잌 맞나? 저거 묵음 한여름 잘 보낼 수있는거얌?
      독은 뺀건지? ㅋㅋㅋ 눈으로 잘 스캔해서 먹을께
      덕분에 이번 여름은 잘 보냈겟네. 고마워 ^^ 12년 07월 09일 11:1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다~~~먹을수 잇게 만들어놧겟지머..ㅋ
      먹는게 남는겨,,,,,,,,,,,우걱우걱,,아작아작~`` 힛~ 12년 07월 10일 19:5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보름달 언냐~~~생일 추카추카......
    즐겁구 행복한하루 보내~~
    • 달아 너무 고맙다잉. 축하도 해주고.고마워서 눈물이
      앞을 가리넹. 훌쩍~ 훌쩍~
      덕분에 행복한 하루 보낼거 같오. 12년 07월 06일 13:4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2년 07월 05일

  • 청아 이지야 내일이 생일이네 축하 한다 아프로 더행복하게 더이쁘게 웃으면서 살아가자
    알럽~~~~~~~~~~~~~~~
    • 언냐 고마워요. 이렇게 추카해주고잉. 사~랑~~~해~요~ 쪼~옥 ㅋ 12년 07월 06일 13:4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2년 06월 25일

  • 날 돌아봐줘요 곁에 있어요 고개를 돌려봐요
    딴 곳만 보네요 늘 그랬듯이 먼 곳만 보네요
    그 사람을 사랑하는 그댈 보면서 살아 가는 게 내 사랑인걸 아나요
    가슴이 시린 게 바라만 보는 게 그대가 없는 게 습관처럼 익숙해져 난 아픈 줄도 모르네요
    눈물이 나는데 말도 못하는데 웃어야 하는데 습관처럼 그대 앞에서 바보처럼 사랑해서 눈물이 나는데
    단 한번이라도 그대 힘들면 나를 봐줄래요
    울지 마요 울지 마요 그댈 보면서 기도해봐요 나의 바램을 아나요
    가슴이 시린 게 바라만 보는 게 그대가 없는 게 습관처럼
    익숙해져 난 아픈 줄도 모르네요

    저장

2012년 06월 01일

  • 앙쥐 이지님 ~~무지 겹다욤^^
    저장

2012년 05월 21일

  • 이지언냐~~쉼쉼할거 같아...선물 가져왓쌰~~
    생긴건..이래두...나름~말은 잘 듣도라~
    이뿌게 키워서 한마리만 분양시켜 줘~!!ㅎ

    • 나 강쥐 좋아하는 거 어캐 알고. 아 조으다 조으다 ㅋㅋ
      잘 키워서 분양 할께. 근디 암놈이지?
      기둘리 분양 할께. 12년 05월 22일 11:1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당연!!! 암놈이쥐~~~~숫늠은 별루얀~~넘 밝혀!!/딴청/ㅋㅋ 12년 05월 22일 11:1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ㅋㅋㅋ 숫놈은 바람 나면 가출해서 안된다. 잘했네..
      기둘려봐라. 잘 키울께 12년 05월 22일 11:2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우웅ㅇㅇㅇㅇㅇ성형하지말고....그대로..자알~키워보내줘~ㅎㅎ 12년 05월 22일 11:2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