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설레임v님의 프로필

기억의그늘ll 16년 12월 15일 00:2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6월 12일

  • 유년시절추억 * 마음으로 가는 길 *


    인생을 엮는 것은
    마음으로 가는 길이다.

    행복을 찾는 것도 마음의 길이고
    사랑을 다듬어 가는 것도 마음이다.

    그리움을 담고 아파하는 것도 마음의 길이며
    보고 싶어 안타까워하는 것도 마음이다.

    고독한 인생을 사는 것도 마음이며
    외로운 길을 홀로 가는 것도 마음이다.

    삶에 요행을 바라는 것도 마음이며
    인생을 집필하는 것도 마음이다.

    우리들의 삶 또한 마음에서 오는 것이며
    또 다른 도약을 꿈꾸며 나아가는 것도 마음이다.

    ~ < 중 략 > ~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

06월 01일

  • v설레임v님께서 llSomeday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05월 30일

  • v설레임v님께서 비처럼음악처럼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05월 28일

  • v설레임v님께서 발라드ll선율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05월 15일

  • 오늘도난 요즘 잘 안보이시네요 잘 지내시죠 서로 친구인데 쪽지랑 대화가 안되네요 ㅎㅎ
    저장

05월 13일

  • 유년시절추억 * 보고 있어도 보고픈 당신입니다. *

    항상 무엇을 하든
    제일 먼저 떠오르는 얼굴

    눈을 떠도 눈을 감아도
    밥을 먹어도 밥을 굶어도

    꿈이나 생시나 불현듯 갑자기 떠오르는 얼굴
    잊은 듯 또 생각이 나고 비가 올 때도 눈이 올 때도
    나보다도 걱정이 되고
    무의식적으로 문자를 보내고 마는
    진한 커피 향속에도
    자꾸만 마음이 일렁이며 생각나는 얼굴

    어디를 가든 많은 사람 앞에서도
    확연하게 뚜렷이 떠올라
    밤하늘 달덩이처럼 너무나도 잘 보이는 얼굴

    종일토록 나의 마음에
    아름다운 둥지를 틀고 살아가는
    늘 보고 있어도 또다시 보고 싶은 당신입니다.


    - 착한 사람들에게 보내는 편지 中 -
    저장
  • 사람 얼굴이 몇개일까요?

    저장

05월 10일

  • 유년시절추억 * 내가 먼저 마음을 열면 *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가둬놓고 살고있습니다.
    사랑의 눈으로 마음의 문을 열면
    세상은 더욱 넓어 보입니다.
    세상은 아름답게 보입니다.

    내가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면
    세상은 나를 가두고
    세상을 닫아 버립니다.

    무엇보다 소중한것
    우리가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이며
    우리의 몸속에 영혼이 숨쉬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 무슨일 을 하고 있나요.
    우리는 지금 누구를 만나고 있나요.

    표면적인 조건으로 사람을 만나고
    사람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내면으로 만나고
    마음으로 사귀고 보이지 않는 부분을 사랑했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

05월 07일

  • 유년시절추억 * 내 가슴속에 넣고싶은 사람 *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가슴속에
    넣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잊혀질 수 없는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사랑해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특별한 관심을
    보여준 사람입니다.

    가장 기억하고 싶지 않는
    사람도 존재합니다.

    자신에게 상처를 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피해를 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아픔을 준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오늘도
    당신을 기억합니다.


    ~ < 중 략 > ~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

05월 03일

  • 유년시절추억 * 놓고 싶지 않은 아름다운 손 *

    힘들고 지쳐 있을 때
    잡아주는 손이 있다면
    얼마나 행복 할까요

    슬프고 외로울 때
    흘리는 눈물을 닦아주는 손
    얼마나 큰 위로가 될까요

    사랑하고 싶을 때
    양어깨를 잡아주는 손
    얼마나 포근할까요

    쓸쓸히 걷는 인생길에
    조용히 다가와 잡아주는 손
    얼마나 따뜻할까요

    사랑하는 사람의 손이 닿기만해도
    마술에 걸린 듯 전율이 흘러서
    더 잡고 싶은 고운 손

    당신의 손이 있기에
    영원히 놓고 싶지 않은 아름다운
    당신의 손 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