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비님의 프로필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속담처럼 어쩌면 우린 말 한마디에 친구 또는 원수가 될 수도 있다 15년 11월 17일 11:1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20일

  • 쌍비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쌍비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7월 19일

    저장

07월 01일

  • 쌍비님께서 명품트로트1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06월 11일

  • 스치듯안녕
    3분만 더 버티세요!

    장애물을 사랑해야 하고
    좌절하지 말아야 합니다
    의지와 악착스러움에는 그 무엇도 못 당합니다
    나폴레옹이 뭐라고 했는지 아시지요?
    " 승리하는 자는 자기 적보다 3분을 더 버티는 자다."

    - 임마뉘엘의 <나는 100살, 당신에게 할 말이 있어요> 중에서

    살다보면 도처에 장애물이 있습니다.
    꿈의 길을 가다보면 더 많은 장애물이 있습니다
    이때 자포자기 해버리면 오도가도 못하는 처지가 됩니다
    안타깝게도 다 이겨놓고도 지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이미 승리한 싸움인데 마지막 3분을 버티지 못해
    패배자로 굴러떨어지고 맙니다
    3분만 더 버티세요!
    (2014년 6월 10일자 앙코르메일)
    오늘도 굿데이~
    저장

06월 08일

  • 스치듯안녕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나이가 들어서
    또는 질병의 결과로 나타나는 눈의 피로는
    아주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극복해야 한다.
    푸른 초원으로 가서 눈이 촉촉해질 때가지
    오랫동안 바라보는 게 좋다.
    아마로 만든 천을 깨끗한 찬물에 담갔다가
    눈과 관자놀이 위에 대고
    단단히 묶어도 된다.

    - 크리스티안 펠트만의 <빙엔의 힐데가르트> 중에서 -

    무더위에 건강 유의하시고 오늘도 굿데이~
    저장

06월 06일

  • 스치듯안녕
    코리안 드림

    코리안 드림은
    누구보다 젊은이들이 주도해야 한다.
    우리 젊은이들은 스스로 희망과 변혁의
    문화를 만들어 낼 수 있으며, 한국의 문화와
    철학에서 간과되어 왔던 잠재력을 찾아낼 수 있다.
    한류 드라마와 K팝에서 출발해 새로운 세계 문화를
    만들어 냄으로써 우리 사회와 가치의 정의를
    새로 규정하게 될 코리안 드림의 변천 과정은
    모든 젊은이가 창작자로 참여할 수 있는
    흥미진진한 과정이 될 것이다.

    - 홍석현의 <한반도 평화 만들기> 중에서 -

    방탄소년단이
    지구를 흔들고 있습니다
    환산된 경제적 가치도 엄청납니다
    젊은이가 창작자입니다.
    코리안 드림의 원천입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저장

06월 05일

  • 스치듯안녕
    변화는 땀을 요구한다

    변화란 무엇일까?
    내가 생각하는 변화의 정의는
    '간절히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하여
    큰 고통을 감내하고 새로운 습관을 만드는 것'이다.
    핵심은 세 가지다. '원하는 것', '고통 감내',
    '새로운 습관'이다. 이 중 하나라도
    빠지면 변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 한근태의 <고수의 질문법> 중에서 -

    건강에 유의하시고 오늘도 굿데이 되세요..^^&
    저장

05월 28일

  • 스치듯안녕
    가장 큰 실수

    가장 큰 실수는
    포기해버리는 것
    가장 어리석은 일은
    남의 결점만 찾아내는 것
    가장 심각한 파산은 의욕을 상실한
    텅 빈 영혼, 가장 나쁜 감정은 질투
    그리고 가장 좋은 선물은 용서다.

    - 해암의 <<마음 비우기>> 중에서 -

    건강에 유의하시고 편안한 저녁 되세요..^^&
    저장

05월 18일

  • 스치듯안녕
    베토벤의 산책

    우울증에 시달렸던 베토벤은
    심지어 억수같이 쏟아지는 날에도
    우산이나 모자도 쓰지 않은 채 성곽의 큰 공원을
    산책했다. 산책하지 않으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루소와 에머슨, 키르케고르는 산책할 때 반드시
    작은 노트를 챙겼다.
    걷다가 갑자기 생각이 떠오르면
    기록하기 위해서였다.

    - 김상운의 <<왓칭>> 중에서 -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불금되세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