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비님의 프로필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속담처럼 어쩌면 우린 말 한마디에 친구 또는 원수가 될 수도 있다 15년 11월 17일 11:1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4월 17일

  • 스치듯안녕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정직하고 절약하고
    항상 최선을 다하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것을 가치있게 여기는 것이야말로
    다른 어떤 것 보다도 중요하다.
    만일 이런 가치들을 배우지 않으면
    기술면에서 아무리 최신의 것들을 익혔다 하더라도
    결국 아무 쓸모도 없다고 했다.

    미세먼지에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저장

03월 08일

  • 스치듯안녕
    나무를 흔드는 이유

    많이 흔들려본 사람만이
    세상을 남다르게 뒤흔들 수 있다.
    흔들린다는 것은 내 삶의 중심을 흔들어본다는
    것이다. 나무의 중심은 뿌리다. 흔들어서 뿌리가
    잘 버티고 있는지를 점검해 보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나무의 중심이 얼마나 튼튼하게
    자리잡고 있는지 알 길이 없다.

    - 유영만의 <<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 중에서 -

    편안한 저녁시간 되세요..^^&
    저장

03월 04일

  • 다솜e 너무 올만이어여...건강히 잘 계시죠? 그러리라 믿습니다

    나는 하늘이 그녀는 사랑스런 그녀
    그녀는 작은새 나는 그냥 하늘이


    밤중에 잠든 나의 입에서
    황금새 처럼 그녀에게 날아가네


    티 없이 맑은 그 목솔 아름다움에
    하늘이는 노래하네 사랑의 노래


    나의 쉼터 어디
    그냥 그녀가 있으면 조아요


    이곳 저곳 찾아 다니며
    내 맘 함께 실어요


    슬픔 기쁨 함께 주는
    바로 그녀가 있는 곳 이지요
    저장

02월 09일

  • 스치듯안녕
    새로운 꿈과 도전

    무슨 일이든
    새로운 영역을 구축하는 것은
    어렵고 힘들지만 한번 구축해 놓으면
    그 뒤를 따르는 사람은 한결 수월하다.
    도전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민경중의 <<다르게 선택하라>> 중에서 -

    많이 웃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저장

02월 07일

  • 쌍비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스치듯안녕
    나무가 성장하는 원동력은
    흔들리기 때문이다.
    오직 살아있는 나무, 살아가려고
    안간힘을 쓰는 나무만이 흔들린다.
    흔들리는 나무라야 쓰러지지 않으려고
    더 깊은 뿌리를 내린다.
    깊은 뿌리는 많이 흔들려본 경험 덕분이다.

    - 유영민의 <<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 중에서 -

    나무도 사람도 흔들리며 자라납니다
    오늘하루도 건강에 유의하시고
    따뜻한 하루되세요..^^&
    저장

02월 05일

  • 스치듯안녕
    아, 그 느낌!

    느낌은 전체적이다.
    여기 몸과 마음. 그리고 영혼이 모두 참가한다.
    이것은 비밀이다.
    언어로 표현할 수 없기 때문에
    이것은 비밀이다.
    언어는 부적당하기 때문에
    이것은 비밀이다.
    가르칠 수 없기 때문에.

    -타골, 라즈니쉬의 <<까비르 명상시>> 중에서 -

    포근하고 기분좋은 한주되세요..^^&
    저장

01월 21일

  • 스치듯안녕
    엄청나게 많이 생각하라

    바라고 원하는 바를
    상취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그냥 계속 생각하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
    '엄청나게 많이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막연하게 "그렇게 되면 좋겠다"는 식의
    어설픈 정도의 수준이 아니라
    강렬하게, 그리고 자나깨나 끊임없이 바라고 원해야 한다.
    머리끝에서부터 발끝까지 온몸을 그 생각으로 가득 채우고
    피 대신 생각이 흐르게 해야 한다.

    - 이나모리 가즈오의 <카르마 경영> 중에서 -

    편안하게 한주 마무리 잘하세요..^^&
    저장

01월 13일

  • 쌍비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2017년 12월 27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