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님의 프로필

*´```°³о,♡ 봄의 숨결 ♡,о³°``* 나동수 꿈결처럼 아련한 그대 숨결에 닫혀있던 내 마음 심쿵 열리고 햇살처럼 따스한.. 03월 05일 17:3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3월 06일 (오늘)

  • ...코비님...。

    좋은 아침입니다..。
    봄을 상징하는 꽃...매화가 한폭의 그림처럼
    예쁜 풍경을 이루고 있는 이계절...봄이라는
    이름을 한층더 가까이에서 느낄수 있게 합니다.
    조금은 쌀쌀하지만 이제 정말 봄은 봄인가 봐요..

    이번주말엔 겨울이란 단어를 정리하고 시작될
    봄맞이 준비도 하면서 주말을 보낼 것 같아요^^
    가족이란 따뜻한 울타리 속에서 행복하고 의미
    있는 주말 보내시길 바라면서 주말아침..잠시
    인사 전하고 갑니다..항상 꽃길만 걷는 3월 되세요.。

    〃── ㆀ 봄。설레임으로。고운인연 。ㆀ──〃

    저장
  • 봄의향기 감사합니다ㅡ주말행복하게보내세용ㅡㅡㅡㅡ
    저장
  • 봄 아가씨 오셨네.
    향기 이정순
    보드라운 바람이
    간지럼 태우면
    파릇파릇
    새싹이 인사를 하고
    산 새소리
    요란한 언덕위에
    아지랑이 놀러 나오고
    버들개지 보송보송
    눈을 틔우며
    봄 아가씨 되여
    살 그래 찾아왔네요.

    **멋진 주말 되세요**

    저장
  • 남을 위해 웃을 수 있고
    남을 위해 눈물 흘릴 수 있는
    내가 사는 곳은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누구를 위해 말할 수 있고
    누군가를 위해 침묵할 수 있는
    내가 사는 곳은 따뜻한 세상입니다.

    너는 나에게 나를 너에게 보내는
    우리 모여 하나가 되는 세상은
    가득 찬 기쁨입니다.

    남을 위해 행할 수 있고
    남을 위해 그칠 수 있는
    그대가 사는 곳은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누구를 위해 채울 수 있고
    누군가를 위해 비울 수 있는
    그대가 사는 곳은 눈부신 세상입니다.

    우리라 부를 수 있고
    우리가 함께 가질 수 있는
    아름다운 세상은 빛나는 우리들의 꿈입니다.ノ。♤

    저장
  • 코비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인동초님 작품 5시간 23분전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II유민II 누구보다 널 사랑해

    귓가에서 빗방울이 똑똑똑
    코스모스가 눈감고 똑똑똑
    눈에서 풍차가 귀에서 춤을 추고 있습니다

    누구보다 널 사랑해
    변함없이 널 사랑해
    비록 곁엔 없어도 지금도 너를 사랑합니다

    갈매기가 끼룩끼룩
    바닷가 파라다이스
    바닷가 갯벌 소라가 파도가 너울거립니다

    낙원으로부터 오셨습니다
    천국이 다른 곳에 없습니다
    누구보다 널 사랑해 항상 너를 사랑합니다

    가을 하늘처럼 밝게
    가을 물처럼 맑아요
    누구보다 널 사랑해 널 언제나 사랑합니다
    저장
  • 거저 얻어지는 건 거의 없다、
    어두운 곳의 빛이 더 밝고
    혹독한 겨울 뒤에 오는 봄이 유난히 따뜻하다、
    깨진 곳에 빛이 머물고 깨진만큼 더 반짝인다、

    ....〃곽민지ノ여자 서른다섯, 그런대로 안녕하다 中〃

    편안하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장

03월 05일

  • 눈길 - 정연복

    아직 아무도 발 딛지 않은
    새하얀 눈길 위에
    하나 둘 발자국을 만들며
    걸어간다.

    백지 같은 눈 위에
    남겨지는 최초의 흔적을 보며
    날아갈 듯 기분 좋으면서도
    문득 가슴이 섬뜩하다.

    하늘이 허락하는 목숨
    티 없는 시간의 길 위에서
    나는 인생길
    잘 걷고 있는 걸까...

    저장
  • 코비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율리아님 작품 03월 05일 21:40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코비  *´```°³о,♡ 봄의 숨결 ♡,о³°``*





    나동수



    꿈결처럼 아련한
    그대 숨결에
    닫혀있던 내 마음
    심쿵 열리고

    햇살처럼 따스한
    그대 숨결에
    차가운 내 가슴
    녹아버렸죠.

    긴 세월 땅속에서
    꿈꾸던 씨앗
    마침내 사랑의 싹
    활짝 틔우니

    숭고한 그대 사랑
    꽃으로 피어
    포근한 그대 숨결
    꽃향기 담아

    온세상 방방곡곡
    봄을 알리리.
    온세상 방방곡곡
    봄을 전하리.



    *´```°³о,♡ 사랑 가득한 불금 되세요 ♡,о³°``*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