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님의 프로필

청취자로 돌아가겠습니다...^^* 20년 09월 07일 16:3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1년 10월 16일

  • II유민II 사람을 좋아하고,
    만남을 그리워하며,
    작은 책 갈피에 끼워 놓은
    예쁜 사연을 사랑하고,

    살아있어 숨소리에 감사하며,
    커다란 머그잔에 담긴 커피 향처럼 ~~
    향기로운 아침이 행복합니다.

    어디서 끝이 날지 모르는
    여정의 길에,
    이야기 할수 있는
    사람이 있어서 좋고,
    말이 통하고 생각이 같고,
    눈빛 하나로 마음을 읽어주는,
    좋은 친구가 있어
    행복합니다.
    저장

2021년 10월 10일

  • II유민II 모든것은 적당히..

    세상은 좁다

    나쁜사람으로 낙인찍하지말자.
    잘해주지 못해도 못해주지는말자.
    좋은사람은 못되도
    나쁜 사람은 되지말자

    오래지켜보면 답은 나온다..
    철새처럼 여기저기 기웃거리지마라..

    운영진은 수당받고 하는것 아니다
    노고를 치하해라..

    탈퇴도 습관이다..

    진득히 있어라 다돌아봐야 거기서 거기다 .
    저장

2021년 10월 09일

  • 원생 서니누낭ㅇㅇㅇㅇ메렁
    저장
  • II유민II 내가 숨쉬는
    이 공간에서
    나는 오늘도 새로운
    가능성을 꿈꿔본다
    인생이 지치고 힘들어
    포기하고 싶어져도
    나는 다시 일어나고 싶다
    나에게 좌절은
    마침표가 아닌
    잠시 쉬여가는
    쉼표에 불과 한데
    오늘도 난 무언가를
    생각하고 남아 있는 작은
    열정을 이끌어 내본다..
    저장

2021년 10월 08일

  • II유민II ♡、현명하게 인간관계 유지하는 방법 10

    ①。남 얘기하는 사람을 멀리하자、
    ②。나를 잃지는 말자、
    ③。안 맞는 건 안 맞는거다、
    ④。사람의 좋은 면을 보자、
    ⑤。고민은 그냥 들어주자、
    ⑥。인사는 투자다、
    ⑦。거절하는 것을 가볍게 생각하자、
    ⑧。사람들은 생각만큼 나에게 관심이 없다、
    ⑨。똘똘한 직장인이 되자、
    ⑩。생각없이 sns를 사용하면 큰코 다칠 수 있다
    저장

2021년 10월 07일

  • II유민II 바람도 불지 않는데
    낙옆이
    소리없이 내려와
    바위에 앉아
    하늘의 별을 바라본다

    멀리 있어도
    세월에 휩쓸려 가버린
    지난 일들을 기억하고
    있나 보다

    광풍은
    언제나 불어오는 것
    꽃은 때가 되면 피는 것
    조심하여 몸이 건강하면
    행복이야
    찾아 오는 것인데

    밤이 깊어도
    잠들지 못 하는 것은
    태워서도
    바람에 날릴 수 없는
    지워지지 않는
    가슴에 남아 있는 흔적
    그리움 때문일까

    지나가는 바람이
    흔들고 당겨보지만
    나뭇가지들 흔들려도
    무관심하게
    바위에 앉아 있는
    가을 밤
    저장
  • II유민II 행복에 너무 집착하지 말아요
    행복은 원하고, 바랄수록
    점점 더 멀어져요

    행복이라는 게 특별한 것인 줄 알고 찾아 헤맸는데
    평범한 일상에 조용히 스며들어 있더라고요
    내 손안에 있는 행복이 작게 느껴져서
    더 크고 새로운 행복을 바라고 원했던 거예요

    하지만,
    새로움은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아서
    점점 더 큰 행복만 바라게 해요
    그러면 어느새 행복이라는 기대치가 높아져서
    작은 것에도 행복을 느끼지 못할 거예요
    그러니 새로움과 특별함에
    모든 마음을 뺏기지 말아요
    영원한 새로움은 존재하지 않아요.
    저장

2021년 10월 06일

  • II유민II 여유로운 마음으로
    상큼한 숲길을 걸어보자

    한편에는
    시간이 정지된 듯
    즐거웠었던 날들을 떠올리며
    마음에 평안을 심어본다

    신선한 산소는 코끝을 자극하고
    무거웠던 짐들을
    하나둘씩 내려놓으면
    마음은 어느새
    숲속 오솔길을 걸어가고

    풍요로운 마음으로
    새 아침을 열어가는
    내 삶의 진실하고
    맑은 영혼이 되고 싶다.
    저장

2021년 10월 04일

  • 달콤한딸기 juny3000네이트
    저장

2021년 10월 03일

  • 원생 웃굥ㅇㅇㅇㅇㅇㅇㅇㅇㅇ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