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님의 프로필

최고이기보단...최선 21년 09월 21일 00:3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18일

  • 아그네스

    진수성찬 앞에서도
    음식을 불평하는 사람이 있지만
    마른 떡 한 조각으로 감사하는 사람이 있다.

    건강한 신체가 있음에도
    환경을 원망하는 사람이 있고
    두 팔과 두 다리가 없음에도 감사하는 사람이 있다.

    과연 우리는 살아가면서 무엇을 원망하고 불평하고 어떤 것에 감사해야 할까요?
    바로 내가 지금 살아 있는 것에 감사해야겠죠.

    어제 삶을 마감한 사람이 누리지 못하는 오늘.
    길은 잃어도 좋은 인연은 잃지 말자는 기억하면서

    오늘도
    해피 해피 하시길

    최선님께~~^*
    저장
    저장

07월 17일

  • 아그네스

    소중한 것을 갖고 있을 때는
    소중함을 모르고 지낸 것이 많은 거 같습니다.
    잃고 나서야 비로소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깨닫게 됩니다.

    가진 것을 잃은 뒤에 소중함을 깨닫는 것은 이미 늦게 되니까요.
    아쉽게도 우리는 그것을 이미 알고는 있으나
    가슴으로 진정 깨닫지는 못하고 사는 듯싶습니다.
    그렇기에 같은 아픔과 후회를 반복하며 살아가나 봅니다

    내가 사랑할 사람도 없고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도 없을때
    나의 존재와 생활은 무의미와 무가치로 전락합니다.

    지나가는 세월의 발자국마다에 행복이 그려지고

    오늘도
    가슴 뭉쿨한 감동의 날이 되시길

    최선 님께~~^*
    저장
    저장

07월 16일

  • 수화 밤의 꽃향기 / 정연복

    이를테면
    라일락 같은
    어느 꽃이
    정말 좋아서
    세상이
    고요한 밤에
    두근두근
    설레는 가슴으로
    그 꽃향기를
    맡아본 적이
    당신은
    있나요?
    저장
  • 아그네스

    오래가는 행복
    달콤한 행복
    아기자기한 행복을 꿈꾼다면
    행복을 큰일에서 찾지 말아야 한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작은 일에서 느끼는 행복은 잔잔한 파도처럼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기 때문이지요.

    오늘도
    사소한 일상에서도
    행복을 느끼는 좋은 날 되시길

    최선 님께~~^*
    저장
    저장

07월 15일

  • 코비 *´```°³о,♡ 꽃향기에 취해 ♡,о³°``*










    다감 이정애




    나 홀로 외로워
    그대를 품어 안고

    팔베개에
    사르르
    단꿈에 빠졌던 너

    꽃바람
    향기에 취해
    스르르 눈을 감는다


    나풀나풀 춤추는
    나비의 유혹 속에

    단꿈 꾸던 나팔꽃
    눈 비비며 일어나

    빙그레
    미소지면서
    사랑가를 부른다.



    *´```°³о,♡ 시원한 불금 되세요 ♡,о³°``*
    저장
  • 수화 태양의 노래 / 정연복

    오늘도
    어김없이
    떠오르는
    눈부신 태양.
    온 세상을
    위하여

    나를 위하여.
    오늘도
    행복하라고
    사랑의 빛으로
    행복하라고
    저장
  • 돌투

    손해 보는줄 알면서도
    프리지아 꽃향기처럼 미소 지을줄 알고
    모래 바람처럼 눈 못뜨게 하는 아픈 현실에도
    애써 웃어 보일줄 아는 선한 벗들과 이웃이 있기에
    그 미소,그 향기 위안삼아 어려운 상황에서도
    낙천적일 수 있는것 같습니다.

    오고가는길 반가운 웃음 서로 주고 받으며
    오늘도 행복한 하룻길 되세용~~~~~(^-^)v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