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님의 프로필

최고이기보단...최선 21년 09월 21일 00:3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03일

  • 수화 나비가 된 마지막 잎새

    藝香 도지현

    어느 날 꿈을 꾸었지
    한 마리 나비가 내 곁을 맴돌며

    나풀나풀 춤을 추며 하늘로 날아가는 꿈을
    나비의 춤추는 모습은
    내 동공에 각인되어 잊을 수 없었고
    그렇게 되어보는 것이 생의 소망이었지

    스스로가 참 추하게 느껴졌어
    가지 끄트머리에 달려
    목숨의 위태로움을 느끼는 순간이
    금방이라도 떨어져 땅으로 곤두박질칠 것만 같아
    떨어지기도 전에 어지럼증을 느꼈다

    꿈은 꿈꾸는 자에겐 이루어진다는데
    가슴에 두 손을 모으고 기구해 본다
    기도가 통했을까, 비몽사몽간에
    한 마리 나비가 되어 팔랑거리며 나는데
    저장
    저장

07월 02일





  • ♡ㅡ 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아침 햇살에 목욕하는 초록 잎새들마냥
    그대 사랑에 촉촉히 젖어들고 싶다.

    일상의 모든 것을 뒤로 하고 한 열흘
    너와 나만의 시간을 갖고 싶다.

    살아가며 스쳐가는 수많은 얼굴들
    살아가며 겪는 수많은 일들
    그러나 언제나 소중한 것은 사랑이었다.

    그 무엇에 의미를 부여해 봐도
    너와의 사랑만은 못하다.

    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내 삶의 의미다.

    저장
    저장

07월 01일

  • *´```°³о,♡ 그리운 너에게 흐르고 싶다 ♡,о³°``*










    靑天 정규찬




    그리움의 비가 창문을 타고
    하염없이 흘러
    내리는 날에는
    나도 너에게 흐르고 싶다

    바람따라 구름따라 네가
    머무는 그곳으로
    흐르고 흘러 떠나고 싶다

    비는 그냥 눈물인가?
    아님 그리움의 눈물인가?
    아님 보고픔의 눈물인가?

    지난 날 너와의 핑크빛
    시간들이 문득 가슴에
    사무치게 그립다 또 그립다




    *´```°³о,♡ 시원한 밤 되세요 ♡,о³°``*

    저장
  • 돌투

    2022년도 절반이 지나가고
    후반부인 7월의 문이 열렸습니다.

    한 일 없이 지나가 버려
    허무하기도 한 부분도 있겠지만,
    남은 후반부는 무언가 이루어야겠습니다.
    7월 한달도 가내 두루 평안하시고
    행복과, 건강이 함께하시기 소망합니다...(*^_^*)
    저장
    저장

06월 30일

    저장

06월 29일

  • 돌투

    길을 걷다 무심히 피어있는
    들꽃 한송이에서도 또 다정한 친구로부터
    걸려오는 전화 한통화에서도
    행복을 느낄때가 있으시죠?
    행복은 이처럼 일상적이고 사소한 곳에서
    소리없이 찿아오는 것이지
    결코 크고 많은데 있는것이 아니랍니다.

    오늘도 많은 행복 누리면서
    건강 하시고 웃음 가득한 날 되세요...(´ε`*)
    저장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