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케님의 프로필

침묵을즐길수록인생이즐거워집니다_()_ 06월 16일 07:50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1년 10월 22일


  • 커피를 마시며 정연옥

    지금

    커피를 기다립니다

    커피가 내려지는 동안

    닿을 곳 없어

    속상해 하지 않아도 될

    들여다 보는 이 없어

    써도 그만 안 써도 그만인

    하얀색 편지를 씁니다



    구수한 커피향이

    가슴 가득 넉넉해지고

    부드러운 갈색 사랑

    입 안 가득 조용히 퍼지면

    따듯한 그리움도 마십니다



    계속되는 커피 향에 묻혀

    향이 잊힐 즈음

    투명한 얼음 넣어

    눈물 같은 이슬 흘러내리는

    또 한 잔을 들고

    표나지 않게 서성이며

    내일을 안부 합니다

    저장

2021년 10월 17일


  • 가을 시인 김용택

    가을입니다
    해질녘 먼 들 어스름이
    내 눈 안에 들어섰습니다
    윗녘 아랫녘 온들녘이 모두
    샛노랗게 눈물겹습니다

    말로 글로 다할 수 없는
    내 가슴 속의 눈물겨운 인정과
    사랑의 정감들을 당신은 아시는지요

    해지는 풀섶에서 우는
    풀벌레들 울음소리 따라
    길이 살아나고 먼 들 끝에서 살아나는
    불빛을 찾았습니다

    내가 가고 해가 가고
    꽃이 피는 작은 흙길에서

    저녁 이슬들이 내 발등을 적시는
    이 아름다운 가을 서정을
    당신께 드립니다

    • 가을...
      길섶을 돌아 들어가면
      하교 하는 딸을 동생을
      달과 별을 보면서 기다려 주셨지요?
      사랑하는 나의 엄마
      사랑하는 나의 오빠
      왜그리도 급하셨나요?
      성미가 급하세요?
      오늘은 갑자기 한파가 온다네요.
      살다보니 별일 다 있어요 ㅎ
      부업 할 준비로 걱정이 되기도 하고
      인부들 먹거리 준비하느라
      터오르는 여명을 보며 일 시작하다
      일찍 올라왔습니다.
      그리운 나의 아버지
      그리운 나의 어머니
      그리운 나의 오빠
      보고싶어요 21년 10월 17일 05:1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언제고 다시 만날 그때엔
      모두 장수하는 명줄타시면 좋겠습니다 ㅎㅎㅎ
      그렇게 되려나 몰라요 ㅎ 21년 10월 17일 05:1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가을꽃중 국화, 코스모스 얼마나 좋아하셨는지요
      어머니 늦둥이 딸이 울엄마 쏘옥 빼 닮았어요
      저희집 마당으로 소풍오셔요
      감국 따서 구증구포 차 만들어 놓고 기다리겠습니다.
      대봉홍시도 곶감켜는 감도 단감도
      그 무더웠던 여름을 몸서리 쳤을 텐데
      고운빛 가을이 되어 줍니다.
      나누미 하것 또한 울엄마 울아빠를 똑 닮았어요 ㅎ
      오늘 아침은 단풍잎 하나하나가
      모두 당신 얼굴이고 당신 모습입니다._()_ 21년 10월 17일 05:2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가을밤
      별들을 다 못 헤아립니다 ㅎㅎㅎ
      그냥 바라만 보아도 좋아요
      그 안에 내 사랑하는 이들이 담겨 있을테니까요 ㅎㅎㅎ
      아흐~~~추운 아침 ㅎㅎㅎ 21년 10월 18일 08:1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1년 10월 12일


  • 사랑스러운 눈을 가지고 싶으면

    사람들에게서 좋은점을 보아라.

    햅번 스톼일~~~

    저장

2021년 09월 28일


  •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뭔지 아니?"

    "흠 ...글쎄요.

    돈 버는 일?

    밥 먹는 일?"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사람이 사람의 마음을 얻는 일이란다. ㅎㅎㅎ


    저장

  • 하늘에서 별을 따다 김준호

    하늘에서 별을 따다
    하늘에서 달을 따다
    두 손에 담아 드려요

    옛날에
    이런 노래가 있었어
    시보다 더 영롱했지

    그래서일까
    이젠 밤하늘에 별이 없어
    사랑하는 사람들이
    그 때 별을 모두 따버렸나봐

    난 너에게 뭘 줘야 할까
    별 대신 달 대신
    나를 줄게
    나를 가져...

    저장

  • [걷다]

    걷는다는 것은 산다는 것과
    동의어일지도 모른다

    한 팔이 앞으로 가면 다른 팔은 뒤로 간다
    한 발을 앞으로 내밀면
    다른 발은 뒤에 남는다

    두 팔의 어긋남과 두 발의 어긋남의
    연속이 걷는 모습이다

    그래, 어긋남의 반복이 삶이었구나
    흔들리면서
    한 방향으로 가는 것이었구나

    -신광철 '걷다'-

    저장

2021년 09월 27일


  • [삶의 과정이 행복인 것을]

    산 꼭대기에 오르면 행복 할거라 생각 하지만
    정상에 오른다고 행복한건 아니다.
    어느 지점에 도착하면
    모든 사람이 행복해지는 그런 곳은 없다.

    정말 행복한 사람은
    모든 것을 다가진 사람이 아니라
    지금 하는 일을 즐거워 하는 사람,
    자신이 가진것을 만족해 하는 사람,
    하고 싶은 일이 있는 사람,
    갈곳이 있는 사람,
    갖고 싶은 것이 있는 사람이다.

    -김홍신 ‘죽어도 행복을 포기하지 마라’ 중-

    저장

2021년 09월 20일


  • 풍성한 추석 한가위 준비 잘하시고
    평안하고 행복하게 웃음꽃 피우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가족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보름달처럼 마음까지 가득 찬 풍요로운 추석 명절 되세요 .

    저장

2021년 08월 31일


  • 이슬 속에 피어 더욱 눈부셔라
    보아도 또 보고 싶어라.....

    민들레 ~~~
    너가 보고플거얌

    2021년 8월 31일은 화요일ㅎㅎㅎ
    나태주 시인님은 오늘 같은 날 무엇을 하시련가? ㅎㅎㅎ

    저장

2021년 08월 30일


  • 가을빛...
    가을비...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