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케님의 프로필

침묵을즐길수록인생이즐거워집니다_()_ 06월 16일 07:50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5월 17일


  • 그리운 마음~~~

    • 그리운 이들이 많은 달이다.
      5월은 그렇다........ 05월 19일 08: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09일



  • 수국중 백당
    부처님 두상 닮은 꽃이라고 불두화라 부른다.

    지금 우리집 마당에 지천 ㅎㅎㅎ
    연두빛으로 피어나 하얀색 팝콘 처럼 만개하지.
    부처님께서 활짝 피어 오르셨다.ㅎㅎㅎ
    부산 근교에선 부처님 오신 날 어제~~~
    무지개가 피어 올랐다고 한다
    선배언니 내 친구가 사진을 보내 왔었지....ㅎㅎㅎ

    시아 본사 나무 석가모니불((()))


    저장

04월 24일

  • 니케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부처님 오신 날 봉축 올립니다_()_

      석가모니불
      석가모니불
      석가모니불_()_ 04월 24일 18: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23일


  • 심리적 거리

    누군가는
    의문을 가질 수도 있겠다.
    서로 사랑하는데 무슨 거리가 필요해?
    이렇게 꼭 붙어 있어도 아쉬운데.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안전거리란 물리적 거리가 아닌
    심리적인 개념이다.
    그리고 이 심리적 거리를
    유지하지 않아서 생기는 비극이
    생각보다 많다.

    - 김혜령의《불안이라는 위안》중에서 -

    사람이 살아가는데
    무슨 안전거리가 필요해요?
    코로나가 몰고 온
    '사회적 거리'는
    우리에게 물리적 안전거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주었습니다.
    사람 사이에는 물리적 거리보다
    더 중요한 안전거리가 필요합니다.
    '심리적 거리'입니다.
    서로에게 일정 공간의 심리적 틈을 유지해야
    사랑도 더 부드럽고 오래갑니다.

    저장

04월 17일


  • 사랑에도 틈과 거리가 있습니다.
    한 몸처럼 바싹 붙어 있어야 할 때가 있고
    나무처럼 적당한 거리로 있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때때로 혼자 있는 시간,
    혼자 있게 하는 시간도필요합니다.
    그런 틈을 허락하지 않으면
    스스로 집착의 감옥에 갇히게 됩니다.
    심리적 개인 공간을 서로 허락해야
    사랑도 알콩달콩 오래갑니다.

    저장

04월 11일


  • 봄맞이 淸幽 김수미

    봄빛 쏟아지는 거리
    푸른 하늘 한 모금 입에 물고
    가슴속을 물들여 보자.

    괜스레 붉어지는 두 뺨은
    진달래꽃으로 피어나리라.

    코끝에 매달리는 풀 냄새
    아지랑이 들판에 흙을 털고
    머리 내미는 새싹을 보라.

    바람결에 실려온 초록빛이
    푸릇한 봄을 수놓으리라.


    저장

04월 04일


  • 눈부신 아침 햇살에 키스하는 아침.
    봄~~~
    너를 기다렸다
    아주 많이 ㅎㅎㅎㅎㅎ

    저장

04월 01일


  • 만우절
    음력으로 3월 1일
    니케의 생일 ㅎㅎㅎ
    딸이 가져 온 케익
    51이란 저 초가 시작으로
    어디까지 가지려는지 ...
    사랑스러운 나의 딸아
    고맙다 ~~~
    사랑해~~~ㅎㅎㅎㅎㅎ

    참 좋은 날이다
    3월 초하루 ㅎㅎㅎ
    완연한 봄으로 갈 시작점
    3월 초하루생 딸을 낳았다고
    얼마나 걱정을 하셨던지
    부모님 마음을 알기에 안타까움이에요
    제가 이렇게 잘 살아내고 있으니
    마음 편히 계셔요
    오늘밤 하늘의 별들을 모두 헤일께요 ㅎ
    엄마 아빠가 어느 자리에 계시던지
    찾아 갈께요 호호~~~
    엄마 사랑해요
    아빠 사랑해요
    감사합니다~~~

    석가모니불_()_
    관세음보살_()_

    저장

03월 09일


  • 자신도 모른다
    자기가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마음 아프게 하여
    그들이 떠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저장

03월 04일


  • 나의 목적이
    뚜렷하면
    누구 탓 할 시간도
    누구 질투 할 시간도
    누구 칭찬 할 시간도
    누구 험담 할 시간도
    없다.

    • 집중........... 03월 04일 07:1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