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케님의 프로필

침묵을즐길수록인생이즐거워집니다_()_ 06월 16일 07:50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07일


  • 내 안에 모든이들이시여~
    크리스마스 다가오자나요
    우힛~~~
    올 한해도 사랑 많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잠시 불어오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우리가 되면 좋겠어요 ㅎㅎㅎ
    멋진 그대들을 샹훼요~~~
    치료 잘 다니고 있으니 걱정 마세요 ㅎㅎㅎ

    12월 알차게 잘 보내세요 ㅎㅎㅎ

    저장

12월 04일

  • 한 해 마무리 즈음...

    2022년 참으로 다사다난 했더라
    그래도 살아 온 날들에 감사하며
    정리 잘 해 봐야지 .......

    니케를 사랑해 주신 모든이들에 감사하는 마음 두 손 모으며..._()_

    저장

10월 06일


  • 내 안의 모든이들의 무사안일을 염원합니다_()_

    잘 다녀오겠습니다.
    별고없이 잘들 지내세요~~~ㅎ

    • 이제 집입니다.
      늦어서 미안합니다~
      가을에 집을 나섰다가 먼길 돌아옵니다.
      계절은 어느듯 초겨울의 정취로 변하였어요
      모두 행복한 겨울 맞으세요 ㅎㅎㅎ 11월 21일 15:5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01일


  • 단풍들을 보며

    깊어가는 가을을

    느끼게 되는 10월 첫 날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멋진 가을 풍경

    마음껏 즐기면서 10월 지내시길 바랍니다.

    10월에는 행운이 함께 하세요 ~~~ㅎㅎㅎ

    저장

09월 26일

  • 니케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이쁜 동생들 둘~~~알럽베이베 ㅎㅎㅎㅎㅎㅎ 10월 06일 19: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2일


  • 용주사 대웅전

    큰 스님 설법회
    멀리서 부처님 만나뵈었습니다. _()__()__()_

    저장

  • 돌탑쌓기

    누군가의 간절한 일념이리라~

    • 용주사 효행박물관 앞에서~ 09월 22일 09:5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일념
      일념을 흔히 한결같은 마음 또는 깊이 생각에 잠긴다는 뜻으로 쓰고 있으나, 불교에서는 아주 짧은 시간의 단위로 마음의 작용인 한생각이라는 뜻으로 쓴다. 09월 22일 11: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염원
      염원 [念願]
      마음속 깊이 생각하고 간절히 바람 09월 22일 11:2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1일


  • 부모님은중경(父母恩重經)
    부모의 은혜를 구체적으로 십대은(十大恩)으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다.
    ① 어머니 품에 품고 지켜주시는 은혜
    ② 해산할 때에 고통을 이기시는 은혜
    ③ 자식을 낳은 후에는 해산의 고통을 잊는 은혜
    ④ 쓴 것은 삼키고 단 것은 뱉아 먹이는 은혜
    ⑤ 진 자리 마른 자리 가려 누이는 은혜
    ⑥ 젖을 먹여서 기르는 은혜
    ⑦ 손발이 닳도록 깨끗하게 씻어 주시는 은혜
    ⑧ 자식이 먼 길을 떠났을 때 걱정하시는 은혜
    ⑨ 자식을 위해서라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는 은혜
    ⑩ 끝까지 불쌍히 여기고 사랑해 주시는 은혜 등이다.

    • 정조대왕께서 용주사에 하사한 부모님은중경
      보물 제 1754호 시대: 조선 1796년의 목판화 12면과 석각해설 탁본
      6폭의 병품등이 있음. 09월 21일 16: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그대와 나
    우리 서로
    어디서 무엇을 하더라도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기로 합시다. ..by 승아

    • 너 말이야 너 ㅎㅎㅎㅎㅎㅎㅎ 09월 21일 08:1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18일


  • 딸 아이가 주는 가을 선물 ㅎㅎㅎ
    멋져요 멋져 ~~~

    • 엄마 아빠
      반반씩 닮은 우리딸
      참 다행스럽다 ㅎㅎㅎ
      엄마의 주체 할 수 없는 감수성을 타고 났더라면 어쩔뻔 ~~~ㅎ
      감수성이 민감하지 않는데 글 잘쓰는거 보면 대견스럽다.
      사랑한다 나의 아가~~~쪽 ㅎㅎㅎ 09월 21일 07:5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