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숙님의 프로필

모이세요 많이만이^^* 17년 03월 21일 21:3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7년 03월 21일

  • 현숙  방송국 즐겨찾기 회원님들 많이 생겨라 환영 잠수깊어도 오신회원끼리 대화나누세요^^* ! ~
    저장

2017년 03월 19일

  • Oo수니oO 뉘신데..친추를.....???
    누구세요~?

    • 안녕하세요?
      본명- 현숙 이예요^^~ 17년 03월 19일 15:4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7년 03월 18일

  • 미나 누구신데 친추를 ?
    저장
  • 그대는나의별


    쓸쓸함이
    사랑이었니.

    외로움이
    사랑이었니.

    함께해도
    채워지지않는
    너와의 사랑.

    그저
    가까이에서
    마음으로 너를
    사랑하지만
    왜이리 멀리있는지.

    이게
    사랑이었니.

    사랑은
    보고픔이란걸
    알면서도
    쓸쓸함이
    몰려오니 어쩌니.

    함께
    하지못해서
    쓸쓸한게 아니라
    사랑해서
    쓸쓸한가보다.

    채워지지 않기에
    너라는 존재가
    더 소중하고
    사랑하기에.

    이밤도
    마음만은
    너에게로 가있다.



    草星 홍 종 열
    저장

2017년 02월 28일

    • 고맙습니다^^!~ 17년 03월 10일 08:0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7년 01월 26일

    • 새해에 복 많이 받으세여. 17년 01월 26일 20:3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6년 11월 22일

    저장
    저장
  • 가을.....
    끝자락 추억속의
    그리움하나 소슬바람
    불어 긴머리 휘날리며

    내마음은
    어쩔수없이 사색에
    잠긴다 가을 풍경마다
    걸려있는 그리움
    떄문이리라 ..

    낙엽진길
    걷다가도 문득 어께
    툭치며 반가히 웃어줄
    것만 같아 괜스래
    가슴두근거린다..

    이 계절이
    지나도 그어떤 연민
    일으키는 또다른 감정들...
    낭만의 이계절과 함께
    머~언 기억속으로.★♡♡★
    ( 스마일 자작글 ).

    저장

2016년 11월 06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