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s쟁이님의 프로필

. 03월 22일 19:5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9월 28일

  • ´```°³о,♡ 바람아 구름아 ♡,о³°``









    홍선 최한식




    흘러가는 구름아 바람을 타고
    아디로 가느냐 정처 없이
    흘러가는 마음이더냐

    그래도 너에 정차할 곳은
    구름이 모인 곳
    너의 집이 아니더냐

    바람이 분다 고
    너마저 그 바람을 타고
    정처 없이 떠난다니

    서러운 것은
    네 마음이 아니더냐?
    이제는 너에 자리

    구름이 모인 곳에서
    편히 쉬어 가려무나.




    ´```°³о,♡ 사랑 기득한 밤 되세요♡,о³°``

    저장

09월 27일

  • ´```°³о,♡ 가을이 걸어 오네 ♡,о³°``









    향린 박미리




    아련한 저 들길 따라
    그리움 물들이던 소녀 하나
    코스모스 빛 가을을 안고
    내게로 걸어오네


    세상 파랗던 시절
    사과처럼 불그레 발그레
    오색 꿈 그 순수
    그날의 노래를 부르며 오네


    그 꿈에 실려 날려온 삶
    너무 아득해 눈물 날 때면
    세상 청초한 그 소녀
    추억을 뿌리며 다독여 오네


    가을, 그리고 또 가을이 와도
    추억 하나면 살아진다며
    세상 따뜻이 속삭여 오네
    그날의 들꽃 뽀얗게 안고




    ´```°³о,♡ 사랑과 기쁨 행복 가득한 즐거운 휴일 되세요 ♡,о³°``

    저장
  • kiss쟁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바람꽃님 작품 09월 27일 10:08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6일

  • ´```°³о,♡ 가을날 ♡,о³°``







    김사랑





    그대 잘 지내시나요
    계절은 돌고돌아
    또 다시 가을입니다

    가을이 오면
    왠지 쓸쓸하시다는 그대
    외롭게 가을 타시나요

    생에서 고독하다는 건
    흘러간 세월이 아쉬워아니라
    가슴 속 추억이 때문일거여요

    이 계절이 지나가면
    더욱 쓸쓸해서 방황할테니
    혼자서 후회할땐 늦어요

    가을날이 깊어가고
    그리움이 짙어가들랑
    사랑한다 편지를 써요

    아까운 수많은 날
    마냥 기다리지만 말고
    먼저 마음을 고백해요




    ´```°³о,♡ 사랑 가득한 주말 되세요 ♡,о³°``

    저장
  • kiss쟁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바람꽃님 작품 09월 26일 18:33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5일

  • 가람

    • 고마워 천지 ㅎㅎ 09월 26일 18:29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4일

  • ´```°³о,♡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о³°``






    장시하



    추색의 주조음처럼
    가슴 스며드는
    모두가 사랑이더라

    봄날 멍울 터트리는
    목련 꽃처럼
    모두가 사랑이더라

    여름 밤 후두둑
    떨어지는 별똥별처럼
    모두가 사랑이더라

    겨울날 곱게 가슴에
    쌓이는 눈꽃처럼
    모두가 사랑이더라

    가도가도 세상은
    눈부시도록
    아름답기만 하더라

    가도가도 세상은
    눈물겹도록
    사랑스럽기만 하더라

    돌아보면
    모두가 사랑이더라

    돌아보면
    모두가 그리움이더라

    나를 미워하던 사람도
    세월 지나니
    사랑으로 남더라







    ´```°³о,♡ 사랑 가득한 밤 되세요 ♡,о³°``

    저장

09월 23일

  • kiss쟁이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바람꽃님 작품 09월 23일 19:48 NEW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2일

  • ´```°³о,♡ 나도 모르는 사랑 ♡,о³°``








    정은채





    세상에 태어나 울던
    첫 울음에 의미를 몰랐듯이

    사랑하는 일이
    힘겨워 지리란 걸 몰랐습니다

    함께하자는 말
    행복과 환희였지만
    그 후.
    구속과 집착도 함께 할 줄 몰랐습니다

    사랑하는 이가 있어
    감미로운 감성으로 아름다운 시를 쓰다가
    사랑이 애증이 되어
    서로 미워 하게 될 줄 나.
    정말 몰랐습니다




    ´```°³о,♡ 고운 밤 되세요 ♡,о³°``

    저장

09월 21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