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우리님의 프로필

여름철 장마비처럼 장대비가 쏫아지고 있네요 그전 같으면 찔레꽃피고 아가시아꽃피면 일년중 제일 가물어서 모자리 하느라 보또랑을 치.. 21년 05월 27일 08:1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3년 04월 09일


  • 앙코르왔트의 사원안에서
    이 어마어마한 사원이 밀림에서
    몇세기를 발견이 되지않고 있었다니
    밎어지지를 않는다 사원의 유적이
    나무를 살려놓아도 무너지고 나무를
    베어서 없애도 무너진다니 어찌 할까나

    저장

  • 캄보디아 여행사진

    저장
  • The Red Piano 안젤리나 줄리가 감보디아세서
    머물다 갔다 해서 유명해 젔다나 외국인 거리의
    술집 앞에서

    저장

2013년 03월 27일

  • 봄이라면
    개나리꽃이
    가장 눈에비춰줄때
    봄에 미소를 확인할수 있을것에여
    꽃들에 향연소리
    오늘도 함께랍니다
    해피하루 맞이하세여

    저장

2013년 03월 24일

  • 가빈 남을 아는 사람은 현명한 사람이요.
    자신을 아는 사람은 덕이 있는 사람이다.
    남을 이기는 사람은 힘이 강한 사람이며
    자신을 이기는 사람은 굳센 사람이다.
    무엇보다 진실을 알고
    자신을 이기는것이 소중하다.

    - 노 자

    봄햇살이 시샘한듯
    세찬바람까지 동조하네오 ㅎ
    늘 건강과 행복하루 맞이하세여
    • 하루 하루 명상의 시간입니다. 13년 03월 26일 09: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둥우리 / 봄날은
      많은생각을 해주는계절인것같슴니다
      꽃들에 미소와
      만개의 기쁨도 함께
      즐건오늘도 홧팅 가세여
      방갑습니다 13년 03월 27일 11:1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3년 03월 23일

  • 가빈 우리 맘먹은대로 우리 생각대로
    인생이 잘 살아지지도 않은데
    어차피 흐르는 시간대로
    흘러가는 인생인데
    서두르지말고 , 조바심치지말고
    그냥 그렇게 천천히 한박자
    쉬어가면 어떨까요

    감사하며 천천히 갑시다
    편안하게 웃으며 천천히 갑시다

    굳이 세상과 발맞추고
    너른 따라 보폭을 빠르게 할 필요없이
    불안해 하지 말고 웃 자라는 욕심을
    타이르면서
    한박자..쉬어서 천천히..
    내 보폭에 그냥 맞춰서..
    느긋하게...세상살이 내 주변두 돌아보고
    그리 가는게 가는 좋은거겠지요..
    • 네에
      덕분에 잘지내고 있네오
      두 손녀랑
      오손도손 ..
      이젠 둘다 유치원보내놓고나니
      좀 시간이 있어 ..들어올시간 주네오
      봄맞이로 ..항상 건강하세여 13년 03월 23일 14:1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3년 03월 22일

  • 가빈 ★ 비오는 날 ★
    하염없이
    쏟아져
    내리는 빗방울은
    그리움이 쌓인

    눈물과
    함께
    유리창에 한폭의
    수채화을 그려가듯......

    소리없이
    미끄러져
    갑니다 끝없이
    내리는 빗줄기

    바라보며
    내색할수
    없는 아픔을 내려
    놓을땐 그 아픔 마져

    깨끗이
    주룩주룩
    내리는 빗줄기에게
    내 마음 이야기나하듯

    창 밖의
    뜨락과
    내 몫 젖은 그아픔을
    깨끗히 깨끗히 씻겨 내립니다..★★

    안녕하세여
    봄맞이로
    오랫만 인사드립니다
    건강하시죠 ..
    • 오랫동안 안들려서 어디 이민 갔는줄
      알엇네요 13년 03월 23일 16:5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3년 03월 18일

  • 순천만

    저장
  • 도담삼봉 충주호 발전때문인지
    물이 많이빠져서 보기가 좀 안스러워요.

    저장

2013년 03월 10일

  • angel아르셔
    그리워서
    너무도 그리워서
    보고파서
    너무도 보고파서
    이 한밤 어찌 지내려나

    고아서
    너무도 고아서
    예뻐서
    너무도 예뻐서
    두눈을 꼭 감고 그대얼굴 그린답니다

    어쩌면 좋아요
    이리도 가슴이 시리고
    이리도 마음이 저리니
    사랑해서
    너무도 사랑해서
    까만밤을 하얗게 지새웁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