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우리님의 프로필

여름철 장마비처럼 장대비가 쏫아지고 있네요 그전 같으면 찔레꽃피고 아가시아꽃피면 일년중 제일 가물어서 모자리 하느라 보또랑을 치.. 21년 05월 27일 08:1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6월 09일

    저장
  • II유민II 살다보면
    꽃과 같은 사람도 만나고
    저울과 같은 사람도 만나지만

    내겐
    희망을 얘기하는
    향기나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묵묵히 뒷배경이 되어준
    고마운 소올 메이트(soul mate)

    블랙홀에 빠져 헤맬때
    등 토닥여 주며
    시어에 날개를 달아준 사랑

    받아 누리는 행복보담
    나눔의 기쁨을 가르쳐준
    향기나는 사람

    아름다운 카페
    비오는 창가에 앉아
    함께 커피를 마시고 싶은

    향기나는
    사람들이 있기에
    희망의 무지개를 바라본다
    저장

06월 08일

    저장

06월 07일

    저장

06월 06일

    저장
  • II유민II 내가 99개의 단점을 갖고 있어도
    1개의 장점을 알아주는 내 사람이 있고

    내가 99개의 장점을 갖고 있어도
    1개의 단점을 찾아내 나를 걷어 차려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에게 자신을 갈아서라도
    보석처럼 보일 필요 전혀 없습니다.

    나는, 나를 알아 봐주는
    사람들로부터 살아가면 그만입니다.

    나의 가치를 알아주는
    사람의 보석으로 살아요

    나의 가치를 몰라주는
    사람의 돌멩이로 살지 말고...
    저장

06월 05일

    저장

06월 04일

    저장
  • II유민II 그대가 너무 그리워질 때


    밤을 달려오는 길은
    서러움 반 기쁨 하나 담고 온다

    두고 온 그리운 얼굴
    생각나 떠올리면
    어느새 뒤따라 와 내 안에 웃는다

    가슴속 쌓인 고운 정 하나
    밤의 향기 취하라고
    밝아오는 미명도 애처로이
    서쪽 하늘에 반쪽 달 걸어놓고
    더딘 발걸음하고 있다

    삼라만상 얼기설기
    애달픈 마음 어디엔들 없겠냐만
    그대 향한 연모 비교될 수 있으리

    아픈 마음 애써 삼키며
    그리움의 물레 돌려
    사랑
    잣는다
    한 올 한 올 그리움을 감는다
    저장

06월 03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