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꽃순이님의 프로필

이게누요? 방가워 잘 살지요 여행 다닌다구... 고마워 다녀가 주어서~~ 18년 04월 06일 16:07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28일 (오늘)

  • 하얀꽃순이님께서 응답하라5o6o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2022년 12월 20일

  • 하얀꽃순이님께서 행복한공간5o6o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 유년시절추억 *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


    잠에서 깨어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저녁에 잠이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음악을 들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글을 읽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비가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하얀 눈이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낙엽이 떨어질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꽃이 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기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으며
    슬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성공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실패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외로울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고
    아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당신" 입니다.
    저장

2022년 11월 27일

    저장

2022년 11월 12일

    저장

2022년 10월 26일

  • 별명7214님께서 별명을 하얀꽃순이(으)로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2022년 10월 17일

  • 기다릴 만큼 더

    노을이 저녁노을이 새롭게 느껴집니다
    붉은보라 빛으로 신비로움으로 채우고
    기다릴 만큼 더 새롭게 열정적인 사랑으로 애절함으로 이끕니다

    기다릴 만큼 더 황홀함으로 다가와
    붉게 심오함으로 신비롭게 채우려고
    가락으로서 채울까 팝으로 채울까나 심오한 노랫가락서 채울까나

    미친 듯 정열적으로 심오하게 다가가려 합니다
    짝사랑처럼 아무도 모르게 그렇게 가려 합니다
    늘 연인처럼 한밤중에 아무도 모르게 언제까지나 다가가려 합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처럼 살까
    한밤중 연인들 한밤중에 애인들
    솔깃 하는 숨소리마저도 잠든 솔바람 같이 고요함으로 잠이 듭니다

    • 너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고
      또다시 너의 의미를 알아가며
      기다릴 만큼 더 너만을 사랑합니다 기다릴 만큼 더 좋아하려 합니다

      雪峰 이주현 2022년 10월 17일 22년 10월 17일 11:21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즐거운 날 깃들기를 바라며
      소중한 나날 되기를 소망합니다^^ 22년 10월 17일 11:2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2년 10월 10일

    저장

2022년 09월 27일

    저장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