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ll아이님의 프로필

넌 내가 아는... 가장 아름다운 기억이다. 07월 05일 09: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5년 09월 01일

  • 믿음이

    날이면 날마다
    내 맘은
    그대 오실 저 들길에 가
    서 있습니다
    이 꽃이 피면 오실랑가
    저 꽃이 피면 오실랑가
    꽃 피고 지고
    저 들길에 해가 뜨고
    저 들길에서 해가 졌지요

    그대 어느 산그늘에 붙잡힌
    풀꽃같이 서 있는지
    내 몸에 산그늘 내리면
    당신이 더 그리울 줄을
    당신은 아실랑가요

    대체 무슨 일이다요
    저 꽃들 다 져물면 오실라요
    찬바람 불어오고
    강물소리 시려오면
    내맘 어디 가 서 있으라고
    이리 어듭도록 안 온다요
    나 혼자 어쩌라고
    그대 없이 나 혼자 어쩌라고
    저 들에 저 들국 지들끼리 다 져불것소
    저장

2015년 08월 29일

  • 믿음이

    너무 그리워 너무 사랑해
    부르면 눈물 날 것 같은 사람아!
    그대 맑은 목소리로 나를 부르면
    그대 부드러운 숨결로 나를 깨우면
    언제든 어느 곳에 있든 달려가겠습니다

    그대만 생각하면 하늬바람에
    꽃잎이 사르르 날리 듯
    하늘빛 푸른 꿈을 꿉니다

    온통 내 가슴을 그대
    잔잔한 물결로 채우고 나면
    별이 빛날때 마다 떠오르는
    그대 모습은 커다란 행복이 됩니다

    당신을 사랑 한다는 말
    조용히 별을 헤이며 그대 이름
    나즈막히 부르다 나도 모르게
    눈물 날 것 같은 사람아!

    부르면 눈물 날 것 같은 그대를
    내 눈물 만큼 사랑합니다
    저장

2015년 08월 28일

  • 중년아저씨다 ♡오♡늘♡도♡행♡복♡한♡하♡루♡되세요^^::♡
    저장
    저장

2015년 08월 26일

  • 믿음이

    섭섭하게.
    그러나
    아조 섭섭치는 말고
    좀 섭섭한 듯만 하게,

    이별이게.
    그러나
    아주 영 이별은 말고
    어디 내생에서라도
    다시 만나기로 하는 이별하게.

    우리님,
    만나려 가는
    바람이 아니라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엊그제
    만나고 가는 바람이 아니라
    지금 보고 내일 또
    만나고 가는 바람 같이,,,,,,
    저장

2015년 08월 22일

  • 꼬마왕자
    ★ 푸른 아이님 ★
    벌써 주말이네요...한주 동안 수고 많으셨지요?....좋은 주말 보내세요^^
    저장
  • 믿음이

    인연~~~~~이선희

    약속 해요
    이 순간이 다 지나고
    다시 보게
    되는 그날

    모던 걸 버리고
    그대 곁에서서
    남은 길을
    가리란 걸

    인연이라고 하죠
    거부할 수 없죠
    내 생애 이처럼
    아름다운 날

    또 다시
    올 수 있을까요
    고달픈 삶의 길에
    당신이
    선물인걸

    이 사랑이
    녹설지 않도록
    늘 닦아
    비출게요
    • 노랫말이 좋아서 적어 봅니다~~ 15년 08월 22일 08:0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Wjq......... gggg rhdqn rhdqn dktnlqek rhdqn........ rnltrkdps qkfkathfl Qns.. ^^ 내내 건승하이소`~ 15년 08월 24일 02:4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5년 08월 21일

  • 믿음이

    ㅡ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에메랄드빛 하늘이 환히 내다뵈는
    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

    행길을 향한 문으로 숱한 사람들이
    제각기 한 가지씩 생각에 족한 얼굴로 와서
    총총히 우표를 사고전보지를 받고
    먼 고향으로 또는 그리운 사람에께로
    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들을 보내나니

    세상의 고달픈 바람결에 시달리고 나부끼어
    더욱더 의지 삼고 피어 헝클어진
    인정의 꽃밭에서
    너와 나의 애틋한 연분도
    한 망울 연연한 진홍빛 양귀비꽃인지도 모른다

    ㅡ사랑하는 것은
    사랑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너에게 편지를 쓰나니
    ㅡ그리운 이여,,,,,,,
    저장

2015년 08월 20일

  • 꼬마왕자
    ♣ 푸른아이님 ♣
    8월20일(목) 문안 인사 올려요^^
    행복이 가득한 좋은 하루 보내세요~**
    저장
  • 해저보물사냥 ^ 6 ^ 하이 안녕하세요 방가와요 꾸~~~뻑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