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러브향기님의 프로필

23년 건 ♥ 행이옵니당ㅇㅇㅇㅇㅇ 01월 15일 15:25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2년 03월 06일

  • ckgmlorjag 향기야 커피숍방은 이제은 안들어 갈거얌 솔티한데 그렇게전달해줘....
    • 에긍 진짜 탈하나 ...ㅠ
      친구라는인연 소중한데...ㅎ
      우야든동 건강 먼저 챙기고~~...좋은 날만돼~~~...
      아프지말오 초희야~~....또 볼수 잇음 좋겠고 ㅡㅡㅎㅎ
      고마워 ㅇㅇㅇㅇㅇㅇㅇ친구야~~♥ 22년 03월 07일 22: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2년 03월 03일

  • 김진 sfhsh
    저장

2022년 02월 11일

  • CJ러브향기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향언냐~생일짐심으로축하드립니다^^^^이쁜하루되셔요 22년 03월 25일 05:1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이쁜동해야 ...고마웡ㅇㅇㅇ..
      행복하장ㅇ건강하고~~~
      조심조심알지.....ㅎㅎㅎ 22년 03월 25일 12: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2년 01월 19일

  • II유민II 세상에서
    가장 좋은 옷을
    입지는 않았지만,
    가장 따뜻한
    가슴을 가진 사람..

    마음을 기쁘게 하고
    속삭임이 다정한 사람..

    마음속에
    희망을 주는 사람..

    작은 메모지에
    '사랑합니다..'라고
    써주며 하루를 감동의
    선물을 해 주는 사람..

    내 무지함을
    뛰어난 장점으로
    승화 시켜주는 사람..

    하늘이
    푸르다는 것을
    미소로
    일깨워주는 사람..

    어떠한
    좋은 일을 해 놓고도
    미소 지으며
    떠나갈 줄 아는 사람..

    하찮은 일이라도
    귀찮아 하지 않는 사람..

    한송이
    꽃을 피우기 위한
    해와 달의 속삭임처럼
    은은한
    미소를 가진 사람..

    바로 당신입니다..
    • 일일시호일~~~~
      유민님...매일이 좋은 날 돼시어욤ㅁㅁㅁ
      좋은 글 ㄳㄳ드려요~ 22년 01월 19일 11:0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한번 해병 은 영윈한 해병 22년 05월 12일 23:1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2년 01월 10일

  • CJ러브향기  22년도 건♥행 이옵니다~~!!
    저장

2021년 12월 23일

    • 고맙습니다....
      해피 메리 크리스마스예요ㅎ...^^
      축복이 가득 하시길료..~~^^*~~ 21년 12월 25일 10: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1년 12월 08일

  • II유민II 친구에게 기쁜 일이 생겼을 때는
    한 발 늦게 찾아가고...
    슬픈 일이 생겼을 때는
    한 발 먼저 찾아가는 것이
    진정한 우정입니다.

    시간이 남을 때 찾아가는 친구가 아니라
    바쁜 시간을 같이 보낼 수 있는 친구여야 합니다.

    우정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릴 수 있어야 합니다.

    사랑을 위해
    이익을 포기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진정
    순수한 사랑과 우정입니다.
    저장

2021년 12월 06일

  • II유민II 내 마음 알아 주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그냥 그런 날 있잖아
    막연하게 두려워질 때라고 할까..

    남들보다 조금 늦는다고 느껴지때..
    무엇이라도 시작해야 될 것만 같은 느낌이 들때

    그래도 조급해하지 않는 법을 배우고 싶어

    그럴때면 내 옆을 지켜주며 나와 발걸음 맞춰주는
    그런사람을 만나고 싶다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나는 그런 사람이 있다...

    내옆을 든든히 지켜주는 고마운 그런사람....
    저장

2021년 12월 02일

  • II유민II 12월이라는 종착역
    정신 없이 달려갔다.
    넘어지고 다치고
    눈물을 흘리면서
    달려간 길에
    12월이라는 종착역에 도착하니
    지나간 시간이 발목을 잡아 놓고
    돌아보는 맑은 눈동자를
    1년이라는 상자에 소담스럽게 담아 놓았다.
    생각할 틈도 없이
    여유를 간직할 틈도 없이
    정신 없이
    또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을 남겨 버린다.
    지치지도 않고 주춤거리지도 않고
    시간은 또 흘러 마음에 담은 일기장을
    한 쪽 두 쪽 펼쳐 보게 한다.
    만남과 이별을 되풀이 하는 인생
    하나를 얻으면
    다른 하나를 잃어버리는 삶이라지만
    무엇을 얻었냐 보다
    무엇을 잃어 버렸는가를 먼저 생각하며
    인생을 그려놓는 일기장에
    버려야 하는 것을 기록하려고한다
    • 한장 남앗네요~~.
      뒤돌아보고 ..정리하는 달 ...
      또다른 시작을위해~~~서 ....
      유민님 항상 고맙습니당ㅇㅇㅇㅇㅇ...건강하세욤ㅁㅁㅁ 21년 12월 02일 21:5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21년 12월 01일

  • II유민II 이쯤이면 올줄 알았습니다
    꼭 그럴줄 알았습니다

    내안에 모든것들에게 충실하게
    진심으로 지내고 있었으니
    아주 잘했다 할것임을 믿고 있으니

    더 바라기도 겁나고요
    더 기대기도 미안할 뿐이지요

    이쯤이면 내게로 꼭 올거라 알고
    있었으니 요란스럽게 반가워 하지 않아도
    너무 서운해 마세요

    이제는 코끝에 전해지는
    가을 냄새를 느낄수 있으니
    그걸로 충분히 사랑스럽다 할것입니다

    심하게 애쓰지도 말고요
    억지로 애닳아 하지도 말고요

    그냥 이렇게 왔으니
    분주하게 반갑지 않아도 좋구나

    그렇게 눈인사로 충분하다고
    말해 줄게요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