쟌느님의 프로필

Å‥톡 。건드려 본 그리움‥♤ 18년 04월 12일 20:55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9년 06월 01일

  • 사랑한다 해도、

    그 사람이 온전히 나와 같을 수 없고、

    나 역시도 상대방의 전부를 이해할 수는 없는 일이다。


    그래서、

    모든 사람은 결국 혼자가 아닌가、、、


    그렇게、

    혼자 있는 시간에、

    익숙해지는 연습이 필요할 때가 지금이 아닌가 싶다。


    차를 마시고、

    창밖의 노을을 바라보며、

    하늘빛 그리움으로、

    텅 빈 시간이 주는 여운을 즐기는 연습 말이다。


    20190601_Ol령 …‥♡。

    저장

2019년 05월 26일

  • 삶이‥∞
    매 순간 즐겁지 않아도、
    일부러라도 미소를 지어보고、

    재밌는 생각을 하며‥∞
    한 번 더 웃고、

    그렇게 웃다 보면‥∞
    꽃에서 씨앗이 나오듯、

    슬픔이‥∞
    몸 밖으로 굴러 나와서、

    웃음으로‥∞
    피어오르기를、 、 、


    20190526_Ol령 …‥♡。

    저장

2019년 05월 24일

  • 사랑하는 사람의 앞모습을 보느라、

    쓸쓸히 우는、

    뒷모습을 보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사랑하는 사람의 옆에、

    나란히 앉아 앞모습과 뒷모습을、

    반반씩 나눈 옆모습을、

    오래도록 볼 수 있으면 좋겠다。


    20190523_Ol령 …‥♡。

    저장

2019년 05월 21일

  • 러브미소님 대신에 전해드리네요^^

    • 와우~ 예쁘게 만들어줘서 고마워요~~~ ^^ 19년 05월 21일 18:0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9년 05월 01일

  • 적당한 간격을 두고、

    서로가 자라는 걸 지켜보며、

    열매를 키운 꽃들은 아름답게 자라지만-‥。


    서로를 너무 가까이에 두고 자란 꽃들은、

    마음껏 자라지 못한다-‥。


    그렇듯、

    사람도 서로 가까이에 있다 보면、

    보지 못하는 게 생기는 것 같다-‥。


    너무 손안에 가두려는 대신、

    살짝 멀리서 서로에게、

    햇볕이 내리고、

    바람이 드는 걸、

    바라봐주는 것이-‥。


    서로를 아름답게 가꿔가는、

    그런 방법이 아닐까 싶다-‥。


    20190501_Ol령 …‥♡。

    저장
  • 쉼 없이。

    흐트러짐도 없이。

    간격을 유지하며 흐르는 시간。

    그만큼。

    내가。

    세상과 멀어지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런데도。

    부지런한 네가。

    미운 게 아니라。

    참 대견스럽다‥-‥◆


    20190430_Ol령 …‥♡。

    저장

2019년 04월 11일

  • 얼어붙어있던 가지가…、

    땅의 기운을 받아 어린잎을 틔워내어…、

    노랑 빛과 연두 빛으로…、

    봄을 선물한다‥‥‥-


    보는 사람마다…、

    행복을 전해주는…、

    꽃처럼 향기로운 그대여‥‥‥-


    세상에서 제일…、

    포근하고 아름다운 봄이기를‥‥‥-


    20190411_Ol령 …‥♡。

    저장

2019년 04월 07일

  • 머릿속으로 되뇌던、

    추억의 장소를 다시 찾으면…、


    기억 속에 박제되어 있던、

    시간들이、

    생생하게 살아나 가슴 뭉클해진다…、


    딱딱했던 마음이、

    눈처럼 녹아들도록、

    가끔은、

    과거로 여행을 떠나봐도 좋을 일이다…、


    20190407_Ol령 …‥♡。

    저장

2019년 04월 06일

  • 궂은날 뒤에는、

    햇볕이 나고‥‥‥-


    이별 뒤에는、

    더 견고해진 사랑이 찾아오는 것처럼‥‥‥-


    겨울이 지나、

    따뜻한 봄이 오듯‥‥‥-


    우리의 인생이、

    싱그럽고 화사하게 피어나길 소망한다‥‥‥-


    20190405_Ol령 …‥♡。

    저장

2019년 04월 04일

  • 어두운 밤에、

    별들이 빛나는 것처럼、

    아프고 고통스러운 순간에도、

    나의 보석은 반짝이고 있습니다…‥。


    나를 응원하는 사람들、

    내 손을 잡아주는 사람들、

    언제나 내 편이 되어주는 가족들、

    이들이、

    나의 보석입니다…‥。


    20190403_Ol령 …‥♡。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