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J지선님의 프로필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01월 17일 11:20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1월 23일

  • 겨울에 내리는 비
    藝香 도지현

    지금,
    그대 곁으로 가고 있습니다
    한 걸음, 또 한 걸음
    질척이는 길을 걸으며
    멈출 수 없는 길을 갑니다

    안개 자우룩하고 어두운 길
    때아닌 불청객으로 내리는 비
    젖어 부르르 떨리는 몸
    물기를 털어내며 걷고 또 걷습니다

    그대에게 당도하였을 때
    달갑지 않은 겨울비가 아닌
    환희를 전해주는 하얀 눈이었음
    점점 굳어가는 몸이지만
    내심 그리 생각하며
    그대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갑니다

    저장

01월 17일

  • LJ지선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저장

01월 14일

  •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입지 않고
    김치 냄새가 조금 나더래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으면 좋겠다

    비 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보일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얘기를 주고받고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아내나 남편이나 제 형제들과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저장
  •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며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거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이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예술과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그는 반드시 잘생길 필요도 없고
    수수하나 멋을 알고
    중후한 몸가짐을 할 수 있으면 된다

    저장
  • 때로 약간의 변덕과
    신경질을 부려도
    그것이 애교로 통할수 있으면 좋고

    나의 변덕과 괜한 흥분에도
    적절하게 맞장구쳐주고 나서

    얼마의 시간이 흘러
    내가 평온해 지거든
    부드럽고 세련된 표현으로
    충고를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많은 사람을 사랑하고 싶지 않다
    많은 사람과 사귀기를 원하지 않는다

    많음 속에 한두 사람과
    진실로서 아름답고 향기로운
    인연으로 지속되길 바란다

    저장
  • 나는 여러 나라 여러 곳을
    여행하면서 끼니와 잠을 아껴
    많은 것을 구경했다

    그럼에도 지금은 그 많은 구경 중에
    기억에 감회로 남은 것이 거의 없다

    내가 만약 한두 곳, 한두 가지만
    제대로 감상했더라면
    두고두고 되새길 자산이 되었을 것을

    우정이라 하여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내가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 할 재간이 없다

    저장
  • 나는 도인이 되기를 바라지 않고
    내 친구도 성현 같아지기를
    바라지 않는다

    나는 정직하게 살고
    내 친구도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자리에서 탄로 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할 줄 아는
    재치와 위트를 가졌으면 좋겠다

    나는 맛있는 것을 내가 더 먹고 싶거나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 줄도 알 것이다

    때로 나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나
    가을 갈대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이다

    저장
  • 우리는 흰 눈 속 침대 같은
    기상을 지녔으나
    들꽃처럼 약할 수 있고
    아첨 같은 양보는 싫고
    이따금 밑지며 사는 야량도
    갖기를 바란다

    우리는 명성과 권세, 재력도
    중시하지도 부러워하지도 않을 것이며
    그보다는 자기답게 사는데
    더 매력을 느낄 것이다

    우리는 항상 지혜롭지 못하더라도
    자기의 곤란을 벗어나기 위해
    오해를 받더라도 묵묵할 수 있는
    어리석음과 배짱을 지닌다

    우리의 외모가 아름답지 않다 해도
    우리의 향기만은 아름답게 지니리라

    저장
  • 우리는 시기하는 마음 없이
    남의 성공을 응원하며
    경쟁하지 않고
    자기 하고 싶은 일을 하되
    미친 듯이 몰두할 것이다

    우리는 우정과 애정을
    소중히 여기되
    목숨을 거는 만용은 피할 것이다

    우리의 우정은 애정과도 같고
    애정 또한 우정과 같아서
    요란한 빛깔도
    시끄러운 소리도 피할 것이다

    나는 반닫이를 닦다가
    그를 생각할 것이며
    화초에 물을 주다가
    안개 낀 아침 창문을 열다가
    가을 하늘의 흰구름을 바라보다가
    까닭 없이 현기증을 느끼다가
    문득 그가 보고 싶어 지고
    그도 그럴 때 나를 찾을 것이다

    저장
  • 그는 때로는 울고 싶어 지기도 하겠고
    내게도 울 수 있는 눈물과
    추억이 있을 것이다

    우리에겐 다시 젊어질 수 있는
    추억이 있으나
    늙는 일에 초조하지 않고
    웃음도 만들어 낼 것이다

    냉면을 먹을 때는
    농부처럼 먹을 줄 알며
    스테이크를 자를 때는
    여왕보다 품위 있게
    군밤을 아이처럼 까먹고
    차를 마실 때는
    백작부인보다 우아해지리라

    우리는 푼돈을 벌기 위해
    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을 것이며
    천년을 늙어도
    항상 가락을 지니는 오동나무처럼
    일생을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 매화처럼
    자유로운 제 모습을
    잃지 않고자 서로를 격려하리라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