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l클린님의 프로필

뭘봐~~! 볼거 읍다!!! 09월 06일 20:2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5월 25일

  • ll클린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05월 15일

  • II유민II 거울속에 비친 그대
    늙어감에 괜시리 서글픔이
    물먹은 솜처럼 무겁게 오네.

    강물은 유유히 흘러가는데
    세월은 차갑고 냉정하게 가네.
    너무 냉정하고 인정없다.

    돈이나 의학으로도 안되는
    시간을 어찌하겠나.
    끙끙 속앓이 말고 햇빛을 쬐자.

    늙으면 어떤가.
    세월의 흔적은 훈장이라 생각해.
    최선을 다한 삶은 소중하고
    귀하지 않은가.
    저장

05월 14일

  • II유민II 5월을 드립니다

    당신 가슴에 빨간 장미가 만발한
    5월을 드립니다

    ?5월엔 당신에게 좋은 일들이 생길 겁니다
    꼭 집어 말할 수는 없지만 왠지 모르게
    좋은 느낌이 자꾸 듭니다

    ?당신에게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겨서
    예쁘고 고른 하얀 이를 드러내며
    얼굴 가득히 맑은 웃음을 짓고 있는
    당신 모습을 자주 보고 싶습니다

    ?5월엔
    당신에게 좋은 소식이 있을 겁니다
    뭐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왠지 모르게 좋은 기분이 자꾸 듭니다

    ?당신 가슴에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긴
    5월을 가득 드립니다
    저장

05월 11일

  • ll클린  행복프린스 방송국 http://nsc02.saycast.com:8302
    저장
  • II유민II ★ 우울한 사람은 과거에 살고
    ☆ 불안한 사람은 미래에 살고
    ★ 평안한 사람은 현재에 산다.

    ☆ 창문을 열면 바람이 들어오고
    ★ 마음을 열면 행복이 들어온다.

    ☆ 아침엔 따뜻한 웃음으로 문을 열고
    ★ 낮에는 활기찬 열정으로 일을 하고
    ☆ 저녁엔 편안한 마음으로 끝을 낸다.

    ★ 어제는 어쩔 수 없는 날 이었지만
    ☆ 오늘은 만들어갈 수 있는 날이고
    ★ 내일은 꿈과 희망이 있는 날이다.

    ☆ 내가 웃어야 내 행운도 미소짓고
    나의 표정이 곧 행운의 얼굴이다.
    저장

05월 10일

  • ll클린님께서 행복프린스방송국에 가입하였습니다.
    저장
  • II유민II 사랑이 함께한 인생

    길고도 짧은 인생
    앞산에 물들어 가는 단풍처럼
    곱기도 해라,

    고왔던 인생
    중년의 고갯길을 따라 사랑스러운 여인까지 껴안고 왔으니
    노을 진 들녘엔 억새꽃 곱게
    휘날리는구나,

    젊음을 불태우며
    사랑으로 물들어 가던 즐거운 인생 비록 삶은 곱진 않았지만
    정녕 후회는 없으리라,

    삶의 여정에
    노을빛 사랑으로 차오르는 인생
    끝없는 지평선에 한없는
    축복이었네.
    저장

05월 08일

  • II유민II ■ 장미 3송이 : I love you
    ■ 장미 22송이 : 둘만의 사랑
    ■ 장미 30송이 : 성숙한 사랑고백

    ■ 장미 35송이 : 사모합니다
    ■ 장미 44송이 : 죽도록 사랑해
    ■ 장미 54송이 : 오빠 사랑해

    ■ 장미 99송이 : 구구절절한 사랑
    ■ 장미 100송이 : 100% 완전한 사랑
    ■ 장미 101송이 : 프로포즈

    ■ 장미 119송이 : 내 마음의 불을 꺼주세요
    ■ 장미 365송이 : 일년내내 사랑합니다.
    ■ 장미 1000송이 : 당신은 내 꺼

    ■ 장미 1004송이 : 당신은 나의 천사
    ■ 나이 송이 : 당신만을 사랑합니다
    저장

05월 05일

  • II유민II 흩어졌다 다시
    모아지는 구름이

    소리 없이 흘러만 간다.
    저 구름은 무슨 사연이

    그리도 많기에
    말없이 흘러만 갈까

    왜 소나기라도 시원하게
    쏟아내지 못할까

    아무도 없는 어떤 곳까지
    흘러가 조용히 눈물 쏟아내려나

    아니면 그 어떤 날 내게로 와
    내 가슴을 후련히 적셔 주려나

    구름의 네 속은 알 길이 없구나
    허공에 내 마음을 전 해봐도

    넌 떠나가는 구름인 걸
    돌아올 수 없는 길이라면

    가는 길에? 내 님의
    가슴속이라도 흠뻑 적셔 주거라
    저장

05월 04일

  • II유민II 남아있는 더위 모두 물러가고
    기세 당당했던 코로나
    기 죽여 버려
    마스크 벗어 버리고
    보고 싶은 사람들
    마음껏 만나보고 싶은 한 주

    일거리 없고 고객이 없어
    모두가 신음하고 있던
    한가했던 하루하루가
    일거리 넘처나고
    기다리던 고객 분주히 오고 가는
    바빠서 힘들게 일을 해도
    살맛 나는 한 주

    오늘부터
    이런 하루하루가 되기를
    이른 아침
    所望(소망)을 해 보면서,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