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님의 프로필

(Rush) 럿쉬방송 ※ ⇒ 운영진 cj/스텝 가족/모집 ※ 11월 18일 07: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4월 27일

  • II유민II 만날수 없는 사랑
    눈을 감고 잊으려 해도
    떠오르는 당신의 모습
    왜 이렇게 날이 갈수록
    자꾸 자꾸 생각이 날까

    서로가 미워져서
    떠난 것도 아니건만
    만날 수 없는 당신이기에
    흐르는 이 눈물

    사랑해요 마음 속 깊이
    당신을 사랑해요
    긴긴 날에 맺어진 사랑
    진실한 마음의 정인데

    서로가 냉정하게
    돌아선 것도 아니건만
    만날 수 없는 당신이기에
    흐르는 이 눈물

    서로가 냉정하게
    돌아선 것도 아니건만
    만날 수 없는 당신이기에
    흐르는 이 눈물
    • ^^* 04월 28일 19: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24일

  • II유민II 말이 제일 싫어하는사람

    말꼬리 잡는 사람
    말머리 돌리는 사람
    말을 더듬는 사람
    말가지고 장난하는 사람
    말무시하는 사람
    말이 필요없다는 사람
    말을 자꾸 바꾸는 사람
    말 많다고 짜증내는 사람
    말하고 하라는 사람
    말뿐이라는 사람
    말을 못믿는 사람
    말조심하라는 사람
    말뜻을 이해못하는 사람
    그건 말이아니라고 하는 사람
    말이야 막걸리야라고하는 사람

    ♡말이 제일 좋아하는사람

    말이 멋잇다고 하는 사람
    말을 인정하는 사람
    이 말이 너무좋다는 사람
    • ^^* 04월 25일 23: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23일

  • II유민II 문득 그대가 그립다

    길을 가다가 그대가 문득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파란 하늘이 반짝이는 별처럼
    아름다울 때 그대가 문득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텅 빈 카페에서
    향 진한 거피처럼
    그대 향기가 그리울 때 있습니다

    밥을 먹다가 그대가 문득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입술 언저리에
    얼룩진 그대 모습
    그대가 문득 그리울 때 있습니다

    잠을 자다가 그대가 문득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뒤척이다 잠 못 이룬 허전한 밤
    그대가 문득 그리울 때 있습니다

    가을 낙엽 지는 벤치에 앉아
    하염없이 기다리는 그대

    언제나 옆에 있어도 그리운 그대
    그대가 문득 그립습니다
    저장

04월 22일

  • II유민II 인생아 너 참 어렵다.

    보았으나 보지 않은 것처럼...
    들었으나 듣지 않은 것처럼...
    말했으나 말하지 않은 것처럼...

    행했으나 행하지 않은 것처럼...
    알았으나 알지 못한 것처럼...
    몰랐으나 모르지 않은 것처럼...

    주었으나 주지 않은 것처럼...
    받아야 하나 받을 게 없는 것처럼...
    뜨거우나 뜨겁지 않은 것처럼...

    외로우나 외롭지 않은 것처럼...
    기대했으나 기대하지 않은 것처럼...
    서운했으나 서운하지 않은 것처럼...

    놓쳤으나 놓치지 않은 것처럼...
    이뤘으나 이루지 않은 것처럼...
    없으나 없지 않은 것처럼...

    있으나 있지 않은 것처럼...
    아프나 아프지 않은 것처럼...
    • ^^* 04월 25일 23: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19일

  • II유민II 음악처럼 흐르는 고운 행복 ◈

    사람은 좋아하고 만남을 그리워하며
    작은 책갈피에 끼워 놓은
    그러한 예쁜 사연을 사랑하고,

    살아있어 숨소리에 감사하며 커다란
    머그잔에 담긴 커피 향처럼
    그 향기로운 아침이 행복합니다.

    어디서 끝이 날지 모르는 여정의 길에
    이야기할 수가 있는 사람이 있어서 좋고,

    말이 통하고 생각이 같고
    눈빛 하나로 마음을 읽어주는
    좋은 친구가 있어 행복합니다.

    녹슬어가는 인생에 사랑받는 축복으로
    고마운 사람들과 함께하는
    음악처럼 흐르는 하루가 참 행복합니다.
    • ^^* 04월 20일 20: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17일

  • II유민II 부족한 사람은 가지고 가고
    넉넉한 사람은 채워 주기에
    한번도 비워지는 경우가 없습니다.

    그대 행복이 넘친다면
    살짜기 채워주고 가십시요.
    당신의 배려에 희망을 얻는
    사람이 있을겁니다.

    그대의 행복이 부족 하다면
    빈 가슴을 담아 가십시요
    당신의 웃음을 보고 기뻐하는
    사람이 있을겁니다.

    오늘 나에게 조금 남은것은
    삶과 사랑의 희망입니다.
    나는 아주 조금만 채워두고 갑니다.

    오늘 삶과 사랑에 힘겨웠던것은
    한 사람이 내일 아니면 그 훗날에
    다시 행복의 항아리를 채워줄것입니다
    • ^^* 04월 20일 20: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16일

  • II유민II ♡。배려하는 마음을 기르는 법

    …。상대방도 나와 같이 소중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자.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오만을 버리자.
    …。어려운 일은 서로 나누어서 해라.
    …。일을 같이 하다 보면 배려하는 마음을 배우게 된다.
    …。먼저 양보하는 미덕을 기르자.
    …。항상 역지사지(易地思之)하는 마음을 가져라.
    …。함부로 상대를 비판하지 마라. 비판은 총알 없는 횡포이다.
    …。쉽게 화를 내지 마라. 몇 번이고 돌이켜 참는 법을 배우자.
    …。나만 잘난 사람이라는 착각을 버리자.
    …。배려의 또 다른 말은 사랑이다
    • ^^* 04월 20일 20: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15일

  • II유민II 봄비는 가슴에 내리고

    그대가 보낸 편지로
    겨우내 마른 가슴이 젖어든다

    봉긋이 피어 오르던 꽃눈 속에
    눈물이 스며들어 아픈사랑도
    아름답다는 것을 보여주리라

    아무것도 적혀 있지 않은
    겨울 일기장 덮으며

    흥건하게 적신 목련나무
    환하게 꽃등 켜라고
    온종일 봄비가 내린다

    -좋은글 옮김-

    목련꽃이 피기 시작하는 이즈음
    좋은 시하나 마음에 담고 싶은..

    주말휴일엔 어디든 가고싶다 봄이니까..
    봄이라서 ..봄이 좋아서 떠나고 싶다
    • ^^* 04월 20일 20: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14일

  • II유민II ㉮』장 소중한
    『㉯』의 친구
    『㉰』름 없는
    『㉱』일락 향기를 맡으며
    『㉲』음을 주고
    『㉳』보같은 나에게
    『㉴』랑을 가르쳐주었지.
    『㉵』침 햇살을 맡으며
    『㉶』란 너와 나.
    『㉷』가운 너의 손을 어루만져 주었지.
    『㉸』나리아 보다 좋은 음성으로
    『㉹』인의 계절이 가고
    『㉺』란 새싹이 피면
    『㉻』얀 너와 나의 우정은 언젠가 싹트겠지.
    • ^^* 04월 14일 20:5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4월 13일

  • II유민II 미소는 피로를 풀어주고
    실망한 사람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며
    슬퍼하는 사람에게 위로가 되어줍니다.

    미소는 사거나
    빌리거나 훔칠 수 없습니다
    미소짓는 그 순간에만
    가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미소지어 주기를 바라던 사람이
    당신에게 미소지어 주지 않을 때
    당신은 너그러이 그 사람에게
    미소 지어 주십시오.

    미소를 지을 줄 모르는 사람만큼
    미소가 필요한 사람은 없기 때문입니다.
    • ^^* 04월 14일 20:5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