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님의 프로필

(Rush) 럿쉬방송 ※ ⇒ 운영진 cj/스텝 가족/모집 ※ 11월 18일 07:51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01일

  • 얼마전 뉴스에 "새끼 윤썩렬" 한동훈과 이세창 우파 정객등이 딱 잡아떼며 酒邪주사犬통령 술자리 의혹을 적반하장으로 부인 하기에 술판 주인공중 남은 윤똥犬통이 과연 뭐라 할지 궁금하던 차에 꼭 또(라이)럼프 美극우 半틀러식 "가짜뉴스"云하는 본인의 거짓 답변을 들으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지금 윤똥犬통 정권은 사리가/경우도 절대 아닌 살인정권 개미친놈들ㆍ윤석두 돼진다. 너 죽어 개쉐끼 듁여야 퉷 퉷

    저장

11월 21일

  • Samantha Fox - Touch Me

    • Samantha Fox - Touch Me ^^* 11월 21일 07:3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1월 20일

  • 티파니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Curtis Haywood - City Lights

    저장

11월 19일

  • Dire Straits - Sultans Of Swing - Sina

    • Dire Straits - Sultans Of Swing - Sina ^^* 11월 20일 00:0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ProFX8

    • ProFX8 ^^* 11월 20일 00:0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07일

  • XENYX 1002B 오늘구입 ㅋㅋ

    저장

10월 04일

  • Maestro신 ★ '사랑해' 라는 그 말 ★

    백 번의 눈빛보다
    천 번의 스킨십보다
    만 번의 입맞춤보다
    가슴 설레는 건...

    사랑하는 사람에게서 듣는
    ‘사랑한다’는 말이다.

    사랑한다는 말을 표현하지 않고
    사랑을 한다는 것은...
    낙타에게 물 한방울 없이
    사막을 건너라고 하는 것과 같다.

    사랑은 때로는
    아무 이유도 없이
    사랑한다고 말해주는 것...

    어떤 잘못을 하건
    왜 그랬는지 따지지 않고
    무작정 같은 편이 돼주는 것...

    흔하디 흔한 말.
    사랑한다는 그 말.
    네 편이 되어줄게 라는 말.

    오늘 마음을 담아 건네 보는건 어떨까요?


    - <다치고, 상처받고, 그래도 나는 다시> 中 -
    • ^^* 10월 04일 16:1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5일

  • II유민II 고여 있는 슬픔이다.
    고여 있는 침묵이다.

    강물처럼 몸부림치며 흐르지 않고
    바다처럼 포효하며 일어서지 않는다.

    다만
    바람부는 날에는
    아픈 편린으로 쓸려가는 물비늘.

    기다림 끝에 흘리는 눈물들은
    기다림 끝에 흘린 눈물들끼리
    한 자리에 모여 호수가 된다.

    온 하늘을 가슴에 담는 사랑이 된다.......
    • ^^* 09월 26일 09:2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9월 24일

  • II유민II ★『㉮』장 소중한
    ☆『㉯』의 친구
    ★『㉰』름 없는
    ☆『㉱』일락 향기를 맡으며
    ★『㉲』음을 주고
    ☆『㉳』보같은 나에게
    ★『㉴』랑을 가르쳐주었지.
    ☆『㉵』침 햇살을 맡으며
    ★『㉶』란 너와 나.
    ☆『㉷』가운 너의 손을 어루만져 주었지.
    ★『㉸』나리아 보다 좋은 음성으로
    ☆『㉹』인의 계절이 가고
    ★『㉺』란 새싹이 피면
    ☆『㉻』얀 너와 나의 우정은 언젠가 싹트겠지.
    • ^^* 09월 26일 09:2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