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영님의 프로필

어둠의 밝히는 별 08월 05일 19:0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24일

  • 모르겠습니다

    어떤 때 얼마만큼 마음을 열어야 하는지
    너무 열지 않아서 지쳐 돌아간 사람도 있고 ,
    너무 일찍 열어서 놀라 돌아간 사람도 있습니다

    너무 작게 열어 날 몰라준 사람도 있고
    너무 많이 열어 내가 지쳐 버린 때도 있습니다

    나는 ,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사랑과 친구 관계
    모든것 다 모르겠습니다



    ─┼‥ll▶ 공지영『 빗방울처럼 나는 혼자였다 』中 ノ..。

    저장




  • 비는 예감을 동반한다

    오늘쯤 그대를
    거리에서라도 우연히 만날지도 모른다는 예감

    만나지는 못하더라도
    엽서 한 장쯤은 받을지 모른다는 예감

    그리운 사람은 그리워하기 때문에
    더욱 그리워진다는 사실을
    비는 알게된다

    이것은 낭만이 아니라 아픔이다 .





    ─┼‥ll▶ 이외수『 흐린 세상 건너기 』 中 ノ..。

    저장
  • 지영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저장

07월 23일

  • 대서 더위에 밀리지마시구 힘내시구 건강하세요 ^^

    저장
  • 지영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xiiCheruiix 님의 작품입니다 07월 23일 08:4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지영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하현ll언니 감성적인 작품입니다 07월 23일 08:4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지영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하현ll언니 감성적인 작품입니다 07월 23일 08:4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지영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하현ll언니 감성적인 작품입니다 07월 23일 08:4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지영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유린e님의 작품입니다 07월 23일 08:3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