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님의 프로필

무한 잠수~~ 08월 07일 11:26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0년 10월 27일

  • on't walk in front of me, I may not follow.

    Don't walk behind me, I may not lead.

    Walk beside me and be my friend.

    내 앞에 걷지 마십시오. 내가 따르지 않을 수 있으니까.

    내 뒤에 걷지 마십시오. 내가 이끌지 않을 수 있으니까.

    그냥 내 옆에서 걸어가며 제 친구가 되어 주세요..

    • 미나씨~~안보이네요..ㅎㅎ어디가셧나..

      많이 추워요 감기 조심하시구...즐거운 하루 보내요^^ 10년 10월 27일 10:3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로라님 ~~~늘 고마워요~~~감사드립니다~~~추운날씨에 건강관리 잘하시고~~~좋은하루 보내요^^* 10년 10월 27일 11:4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0년 10월 24일

  • 진심은 말하지 않으면 전해지지 않는다
    자신 혼자만 꽁꽁묶어두고 아무리 소리 없이 고집 부려도
    소용없다.

    어설픈 감정은 가차없이 버릴줄도 알아야 한다

    자신이 그진심을 끝까지 전달하지 못한다면
    그 상대방을 자신의 자존심보다 덜 사랑한 것이다
    그 상대방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여기까지"였을뿐...

    -책 속의 좋은글 中에서 -

    • 유치원때퀸카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0년 10월 24일 17:4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0년 10월 23일

  • 미나  추억의 시간을 그리며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날이면
    안부를 묻고 싶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말간 햇살이 창가에
    스치는 날이면
    사랑을 이야기하고 싶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불현듯 보고픔에
    목이 메이는 날이면
    말없이 찾아가 만나고 싶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소리없이 빗방울에
    마음을 적시는 날이면
    빗속을 거닐고 싶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유없이 마음 한 켠
    쓸쓸해지는 날이면
    차 한잔을 나누고 싶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까만 어둠이 조용히
    내려 앉는 시간이면
    그리움을 전하고 싶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당신입니다.
    저장

2010년 10월 14일

  • ll향기ll ──┼─━ºΣ☆──━──

    누군가를 사랑하는 글을 쓴 날은,
    마음이 깊은 곳으로 내려가
    삶을 사랑하며 사람에 대한
    감동과 감격이 넘치는
    따뜻한 날이었습니다.
    누군가를 사랑하는 글을 쓰는 날이
    갈수록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 좋은생각 -

    ──┼─━ºΣ☆──━──
    • 향기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0년 10월 14일 13:1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0년 10월 09일

  • 페르왕자 미나야 방갑다 요즘 뭐하누 ㅎㅎ
    • 왕자 다녀갔네~~~~~고마워~~~안부도 묻고 ㅎㅎ 10년 10월 09일 18:0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0년 10월 08일

  • 미나  오혜성팬클럽방에 시제이 스탭 구합니다~~~음악의열정과 책임감이 강한분이라면 환영합니다~~많은관심과 참여부탁 드립니다^^*
    저장






  • 사랑이 진해지면 집착이고

       사랑이 흐려지면 이별이다

       사랑이 적당하면 익숙이다





    • 이르님~~~반가워요~~~오혜성팬클럽에 자주오세요^^* 10년 10월 08일 16:24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0년 10월 06일

  • ㅡ 꽃 ㅡ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 미나씨......행복한 밤 되세요...^^* 10년 10월 06일 20:3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로라 국장님,,,,,,,,,,,,,,,, 고마워요^^* 10년 10월 06일 20:3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0년 10월 05일

  • 미나  /오//왼//왼//오//검/♡♣♡♣♡♣♡♣/파/♡♣♡♣♡♣♡/빨/♡♣♡♣♡♣♡/보/♡♣♡♣♡♣♡♣♡/♣/파/♡♣♡♣♡♣♡/빨/♡♣♡♣♡♣♡/보/♡♣♡♣♡♣♡♣♡/♣/파/♡♣♡♣♡♣♡/빨/♡♣♡♣♡♣♡/보/♡♣♡♣♡♣♡♣♡//오//왼//왼//오//검/♡♣♡♣♡♣♡♣/파/♡♣♡♣♡♣♡/빨/♡♣♡♣♡♣♡/보/♡♣♡♣♡♣♡♣♡/♣/파/♡♣♡♣♡♣♡/빨/♡♣♡♣♡♣♡/보/♡♣♡♣♡♣♡♣♡/♣/파/♡♣♡♣♡♣♡/빨/♡♣♡♣♡♣♡/보/♡♣♡♣♡♣♡♣♡/
    저장
  • 미나  /오//왼/▶▷▶♬♬♬◀◁◀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