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마루님의 프로필

無心天得 04월 15일 12:0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0년 09월 26일

  • 산마루  날씨가 차가워유 감기조심 하시고 오늘 하루도 즐거운 일만 가득 하시기....^^*
    저장

2010년 09월 14일

  • 산마루  모든님 9월에 들녁에 알알이 맺어가는 열매처럼 풍성하고 여유로운 삶이기를 기원합니다.....^^*
    저장
  • 산마루  --- 살다보면 그런 날 있지 않은가 ---

    문득 떠나고 싶고
    문득 만나고 싶은
    가슴에 피어오는 사연 하나 숨 죽여 누르며
    태연한 척 그렇게 침묵하던 날
    그런 날 있지 않은가.

    고독이 밀려와
    사람의 향기가 몹시 그리운
    그런 날 있지 않은가.

    차 한잔 나누며 외로운 가슴을 채워 둘
    향기 가득한 사람들을 만나고 싶은
    그런 날 있지 않은가.

    바람이 대지를 흔들어 깨우고
    나뭇가지에 살포시 입맞춤 하는 그 계절에
    몹시도 그리운 그 사람을 만나고 싶은
    그런 날 있지 않은가.

    살다 보면.
    가끔은 그런 날 있지 않은가.


    -좋은 글 중에서-
    저장

2010년 08월 21일

  • 불볕더위 속에서도 오곡은 알알이탱탱 익어가지유
    이어지는 우리네생활에도 알알이탱탱 작은꿈 큰행복 이루시며...
    건강도 챙기시구 시원한사랑 넘치는 기쁜나날 보내세유

    저장

2010년 07월 26일

  • 일곱색무지개 물안개.....마른꽃

    하늘가에 피어나는 뭉게 구름에
    내 사랑을 싣어 보내려 합니다.


    무수히 떨어지는 햇살의 비늘이되어
    그대 가슴에 빛나는 별이고 싶습니다..

    허공을 수놓는 저 새들의 날개짓으로
    내 그리움 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잔잔한 물위에 작은 파문이 일면
    내마음에도 크게 멀리로 번지는
    당신 향한 내사랑도 일렁입니다.


    파르르 떨려오는 강물위에
    장미 한송이 띄워 보내면
    그대는 하얗게 피어 오르는
    물안개 되어 날 감싸고 돕니다
    저장

2010년 07월 25일

  • 산마루  침묵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사람에게 신뢰가 간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말이 많은 사람한데는 신뢰가 가지 않는다.....
    小貪大失 하지 말고 살아갑시다...^^*
    저장

2010년 07월 18일

  • 일곱색무지개 남자는 바람

    여자는 갈대

    바람이 불지않으면

    갈대도 흔들릴 일 없다

    남자가 잘해야 여자가 잘하는 거야

    남자들은 꼭 오래사귄 여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쥐도새도 모르게 다른여자랑 눈맞아서 바람난데

    그러다가 나중에는 이여자 저여자 만나봐도

    오래사귄 그여자만한 사람은 없으니까

    다시 찾게 되는거고 근데 그 땐 벌써 늦어버린거지

    좀 웃기지 않아? 곁에 있을땐 소중한지도 모르고

    꼭 옆에 없어봐야 그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 사람이었는지

    나중에서야 깨닫게 된다는게
    저장

2010년 07월 16일

  • 일곱색무지개 인생의 우등생

    당신이 하는 것은
    문제가 아닙니다.
    당신이 안하고
    남겨둔 것이 문제입니다.
    해질 무렵에
    당신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은
    바로 그것입니다.
    저장

2010년 04월 16일

  • 작은새 마산 친구~ 향상 고맙네~ 잊지않구 소식 전해 줘서~ 늘 건강 하구~~`
    저장

2010년 02월 19일

  • ★무작정 님의 프로필 을 방문하여
    좋은글 좋은시 라는 명목으로
    어지럽게 창을 장식해 죄송합니다.
    언짢은 마음 이해해주시겠지요.★

    ★한줄 글이지만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기억해 줄수 있는 사이버 의 인연 으로
    돈독한 삶의 정감을 나눴으면 합니다.★

    ★허락없이 방문함을 양해해 주시옵고
    늘 하는 일에 건강 행복 충만 하세요.★

    ▶네오위즈 세이클럽카페:삶의 비망록◀

    ◐無心/ 자운영◑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