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ple영우님의 프로필

ASAP. 17년 04월 06일 08:3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16년 01월 02일

  • SimplE영우  원래대로... 피곤타.
    저장

2015년 12월 31일

  • 부국장님...^^
    언제 그렇게 승진을 하셨는지...
    에구 축하를 드려야하나..
    짐을 더 올려드리는 기분이라...
    편하지는 않을터...

    영우야...열심히 하는 모습 보기 좋기고 하고...
    까페도 이뿌게 꾸미고 좋드라..
    새해엔 더 많이 웃고 더 많이 좋은 일이 가득하길 바래.
    새해 복 많이 받아..
    그리고 빙그레님...ㅎㅎㅎ꼬리를 잡긴 잡았는데..아훔.
    짤르고 도망을 가셨버렸넹..

    • 아~~그리고 진달래님 안부도 전해주구..
      친등이 안되어 있어서 프로필에 친구만 허용이더라구.
      그냥..멍~때리고 왔는뎅..ㅎㅎㅎㅎ
      진달래님..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해요.^^ 15년 12월 31일 16:5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버드리 / 응 버드리도 새해 복 많이 받아.
      그러게 빙그레님은 쪽지를 던지고 가셨더라고,
      내 프로필이 친구만 사용하게 설정해 놓아서... 16년 01월 01일 13:0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버드리 / 버드리님^^*
      감사해요 즐거운 새해 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16년 01월 01일 13: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영우님 한해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건강과 더불어 미소가 가득한 병신년 새해가 되시길요..
    행복을 주는 고운 방송 늘 감사드립니다!

    • 네 모나미님 고맙습니다.
      함께 활기찬 새해 맞이해요~ 15년 12월 31일 15:3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5년 12월 29일

  • 2016년에는
    생활의 여유를...

    저장
  • 영우야...
    고생한다. 멋진 2016년 되라....^^*

    • 달래 니두 건강하고 행복해라.
      나의 연하장 카드는,
      카페 메인에 있는거로 대신하자.
      요즘 정말 정신 없이 바쁘다...

      나의 분신을 하나 만들어놓고 싶을 정도로... 15년 12월 29일 20:28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5년 12월 27일

  • 영우야 방가...잘 지내지 ^^*
    자느라고 쪽지를 한 참후에 봤는데 아웃하고 없더라고..
    위에 커피 이미지 클릭하면 그림이 크게 뜨자나.
    그거 복사 클릭해서 게시판에 붙여넣기 하면 돼..^^*

    • 그 방법외엔 다른방법이 또 있는데
      난 저 방법을 사용하고 있지용..
      날씨도 오락가락 하는 겨울에 몸 건강히 챙기면서 방송하길..^^* 15년 12월 27일 15:3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버드리 / ㅋㅋ 아 이런,
      그렇게 쉬운거엿어?
      나는 태그 갖다 붙이고,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ㅎㅎ 완전 쉬운 함정이었네
      고마워~ 추운날 감기 조심하고~~ 15년 12월 27일 17:4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 버드리 / 나보다 버드리가 건강 챙겨야 겠던대? 15년 12월 28일 23:0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2015년 12월 25일

  • SimplE영우님께서 정화님을 스타CJ로 등록하였습니다.
    저장

2015년 12월 23일

  • "꽃은 그냥 꽃이여야 한다."
    라는 말에 전적으로 공감하지만,

    꽃이 이쁘면 이쁘다고 말하고 싶고,
    색깔이 고우면 곱다고 말하고 싶은것이
    사람의 심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꽃은 그냥 꽃이어야 한다"는 말에
    여전히 공감한다.

    지난 여름 영월에 있는
    동강시스타에 갔다 돌아오는길에
    어느집 대문앞을 화사하게 밝혀 주고 있는
    이 꽃이 고고하게 아름다워
    카메라에 가뒀었는데,

    이름을 모른다고 포스팅 했더니
    지나가는 어떤 분이 지나치지 않고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다알리아' 라고 알려주셨다.

    이 꽃이 '다알리아'란다.

    참 특이하고
    컬러도 곱고
    창의적이게 생겼다.

    저장

2015년 12월 20일

  • "사람 속은
    소금 서 말을
    같이 먹어 보아야 안다. "

    저장

2015년 12월 19일

  • SimplE영우  겨울의 함정카드.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