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단테님의 프로필

매주 목요일 22시부터 24시까지 "라이브사랑24"에서 방송합니다. 많이 청취해 주시고 팬이 되어 주시면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 11월 24일 11:49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12월 11일

  • 순수강산1 -은애(隱愛)-
    당신을 처음 보았을 때부터 알았습니다
    당신이 나의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는 없습니다 왜 그런 느낌 믿음이
    가슴에 와 닿았는지
    살아오면서 이런 느낌 믿음
    처음입니다

    당신은
    장미꽃처럼 열정적이지도 화려하지도 않습니다
    수선화같이 고결하기를 아름답기를 바라지도 않습니다
    그저 당신만 바라만 볼 수 있는 해바라기 꽃이 되고
    싶습니다
    저장
  • 순수강산1 많이 울었습니다 지난 날 견디기 힘든 삶에
    많이도 아파했습니다 믿을 수 없는
    이룰 수 없는 사랑 때문에
    이젠 메마른 가슴엔 눈물도 없습니다
    너무나 아파했기에 눈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울 힘도 없습니다

    나 자신도
    열정적이거나 화려한 사람도 아닙니다
    힘든 삶에 때묻은 맑지도 순수하지도
    않은 사람입니다

    당신에게 사랑을 원하지도 요구하지도 않습니다
    한평생을 살아온 사람같이
    나의 사람같은 믿음의 느낌을 준 당신을
    그저 바라만 볼 수 있는 해바라기 꽃
    사랑이면 됩니다
    저장

11월 29일

  • 안단테님께서 미드미Music방송국을 즐겨찾기 하였습니다.
    저장

11월 25일

11월 24일

  • 안단테  매주 목요일 22시부터 24시까지 "라이브사랑24"에서 방송합니다.
    많이 청취해 주시고 팬이 되어 주시면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라이브사랑24 " 더욱 더 사랑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저장

11월 22일

  • 순수강산1 인생-
    사람은 태어나고 싶어 태어난 것도 아니고
    살고 싶은 환경에서 사는 것도 아닌데

    건강하게 태어나 가벼운 짐조차 들어주고
    태워주고 이끌어주는 부러움을 받고 사는 삶

    건강하게 태어났어도 짊어지기에는
    버겨운 짐을 지고 가파른 길을 헉헉거리며
    오르다 넘어지고 피투성이 된 채 기어오르는 삶

    건강하지도 못한 몸으로 더 무거운 짐을 지고
    업신여김을 당하며 죽을듯이 사는 삶

    건강한 몸으로 이겨낼 정도의 짐을 지고
    평탄하게 사는 삶

    육십의 인생의 산 얽히고 설키고 울긋불긋
    이제 산만큼의 반이 남은 삶
    알 수 없이 태어났듯이 알 수 없이 가야만 하는
    그 황혼길에 노을이 붉게 물들어 간다
    • 글로 표현한다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닌데, 순수강산님 대단히 표현이 좋습니다. 시인이신 것 같습니다. 예로부터 예술하는 분들이 배고픈 삶을 사시는데, 외롭지 마시구 좋은 작품 후세에 많이 남겨주십시요. 11월 23일 17:3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1월 20일

  • 산들림 오타가 많아서 죄송
    저장
  • 산들림
    대명이 기억에 남아서요
    태양 이라는 분도 안단테님도
    그때나 지금이나 자판을 잘 못쳐서
    음악 듣는거 못해요
    대단하셔요 대명을 20년식 사용하시고
    전 하루 종일 폰으로 들어요
    여러 사람과 함쎄요
    대명이 반가워서 인사 드렸어요
    • 그러시군요. 모쪼록 저와 함께 하는 시간이 산들림님과 다른 분들에게도 힐링이 되는 시간이 되길 바래봅니다. 감사합ㄴ다. 잊지않겠습니다 11월 21일 03:45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산들림 안녕 하셔요
    폰으로 음악 듣다가 안단테 대명이 아주 ㄱㅡ러니





    안녕 하셔요
    폰으로 음악듣다가 안단테 대명이 나와서
    이렇게 문자 남김니다
    아마 15년전에쯤은 넘어질도 모릅니다
    안단테 기억이 남아서 흑시나 그 안단테님 아닌신가 해서 글 남김니다
    몇십년 만에 음악을 세이 음악을 듣습니다
    • 제가 안단테라는 대명은, 사용한지가 벌써 20여년도 넘은 것 같네요.
      하지만 세이 음악방송은 이번에 처음 알게 되어,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혹시 다음 카페에서 보셨다면 맞을 수도 있겠네요. 암튼 산들림님은 안단테라는 이름과 인연이 있으신 분 같군요. 다시 한번 좋은 인연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11월 20일 12:53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10월 30일

  • 안단테   "라이브사랑24"에서 매주 토요일 22시~24시까지 안단테와 함께....
    저장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