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사랑님의 프로필

♧ 꽃처럼 예쁘게 살려구 노력합니다. ^^* ㅎㅎ 19년 05월 26일 00:18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7월 01일

  • 일기일회(一期一會)

    한번 지나가 버린 것은
    다시 되돌아 오지 않습니다
    그때 그때 감사하며 느낄 수 있어야 합니다
    모든것이 일기일회 입니다
    모든 순간은 생에 단 한번의 시간이며
    모든 만남은 생에 단한번의 인연입니다

    -법정스님의 "일기일회" 중에서 -

    • 시아님 고맙습니다,^^
      7월이네요...시아님 행복한시고 좋은일만 함꼐하시길 바랍니다.
      건강하시고요...식사도 맛있게 드세요..
      시아님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수요일 오후 이어 가셔요.
      유자차 한잔놓습니다.
      고맙습니다.^^*♥ 07월 01일 13:1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29일

  • 어디로 갈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다른 버스를 타고
    완전히 다른 길을 달릴 수 있다.
    어디로 갈지 선택권이 나에게 있음을 깜빡했다.
    스스로 닫힌 세상으로 계속해서 들어서면서
    빠져나갈 수 없다고, 답답하다고 외쳤다.
    그저 문을 열고 나오면
    되는데 말이다.

    -강미영의《숨통트기》중에서 -

    • 시아님 반갑습니다.^^
      오랜만이시네요.....잘지내셨어요.
      건강 조심 하시구요....외면으로이리 뵙지만 좋은 일만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구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시아님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놓습니다.
      행복한 오후 되셔요.
      식사도 맛있게 드시구요.^^*♥ 06월 29일 13:3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27일

  • ·´```°³о,♡ 바다로 달려가는 바람처럼♡,о³°```´






    글 이해인




    어디에 숨어 있다가
    이제야 달려오는가
    함께 있을 땐 잊고 있다가도
    멀리 떠나고 나면
    다시 그리워지는 바람

    처음 듣는 황홀한 음악처럼
    나뭇잎을 스쳐가다
    내 작은 방
    유리창을 두드리는
    서늘한 눈매의 바람

    여름 내내 끓어오르던
    내 마음을 식히며
    이제 바람은
    흰 옷 입고 문을 여는 내게
    박하내음 가득한 언어를
    풀어내려 하네

    나의 약점까지도 이해하는
    오래된 친구처럼
    내 어깨를 감싸 안으며
    더 넓어지라고 하네

    사소한 일들은 훌훌 털어버리고
    바다로 달려가는 바람처럼
    더 맑게, 크게
    웃으라고 하네



    о,♡ 시원하고 상쾌한 주말 되세요 ♡,о

    • 코비님 고맙습니다.^^
      날이 많이 덥지요...더위건강 조심 하세요.
      아름다운 글 마음에 잘 담았습니다.
      고맙구 감사드립니다.
      코비님께서도 주말과휴일 좋은일 행복한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코비님 더운대 시원한 아이스커피한잔 놓습니다.
      감사드립니다.^^ 06월 27일 19:06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12일

  • 갈채 ┎────............................................★☆★
    ┃손잡아 주는 아름다운 미덕의 마음으로~
    ┖☆★☆
    ┎──────.............★☆★
    ┃사랑도 살찌는 아름다은금욜되시길 바라며~
    ┖☆★☆
    ┎──────.............★☆★
    ┃맑고고운 햇살처럼 해맑은 미소 지으시며~
    ┖☆★☆
    ┎────.........★☆★
    ┃기분좋은 모습으로 행복을 나누시는 하루되시길...
    ┖☆★☆

    ˝* *`★ ˝* 。※ ☆ ˝* .*˝팡~* 。`* ☆
    * 。☆ ※ * 팡~.˝* *。`★ ˝* 。※ ☆
    。`★ ˝* 。※ ☆ .*˝팡~* 。`* ★˝* `。
    즐거운 일만 펑펑~!! 터지길..
    • 갈채님 고맙습니다.^^
      날이 너무 덥지요...건강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주말과 휴일 행복한 시간 보내시구요.
      항상 좋은말씀의 글 감사드립니다.^^
      갈채님께서도 미소가 함께 하시는 날들 되셔요.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잔 놓습니다.
      고맙습니다.,^^ 06월 12일 16:0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6월 07일

  • .·´```°³о,♡ 내 안에서 너는 ♡,о³°```´







    가흔(架痕) 김철현




    내 안에서 너는
    언제나 상큼한
    웃음이었다.

    나풀거리는 몸짓 따라
    여릿한 너의 향내
    콧잔등을 타고
    점액처럼 찐득하게
    내 심장을 이겨놓고
    전신에 흐를 때

    욕심스레 혼자만의
    기꺼움에 숨기고
    기다려 바라보던 너는
    만사에 허물 거리던
    내 몸에 그 향내로
    싱그런 혈류가 되었다.

    내 안에서 너는
    언제나 달콤한
    살아가는 맛이었다.





    .·´```°³о,♡ 사랑 가득한 밤 되세요 ♡,о³°```´

    • 코비님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글 감사드립니다.
      휴일저녁 행복이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고운 글 마음에 잘 새겼습니다.
      시원한 냉커피 한잔 놓습니다.^^
      남은 시간도 기쁨이 가득 하셔요.
      감사합니다.^^ 06월 07일 23:1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31일

  • .·´```°³о,♡ 그대를 가슴에 담고 ♡,о³°```´






    솔향 손숙자



    예쁘진 않아도
    그대 사랑하는 마음은
    삶의 전부 인 것을

    해바라기 삶으로
    혼자 행복 하지만
    그대를 품고 살고지고

    아는것 없어도
    그대 모른 척 있어 준다면
    영원히 식지 않게 가슴에
    담아 두리다





    .·´```°³о,♡ 사랑 가득한 밤 되세요 ♡,о³°```´

    • 코비님 감사합니다.^^
      아름다운글 감사드립니다.
      5월도 1시간 조금 남았네요...
      다가오는 6월도 행복한 일만 함께 하세요.^^
      대추차 한잔 놓습니다.
      고맙습니다.^^ 05월 31일 22:5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25일

  • 돌직구피디 그냥
    좋은 분
    생각 하세요 '
    저두 넘 힘 드네요
    • 피디님...좋은분 계시면 얼려 드리겠습니다.^^
      그런데 제가 집에만 있다 보니...아는분이 없네요.
      계시면 ...알려 드릴게요.^^
      행복한 한주 되시구요.
      화이팅요.^^
      생강차 한잔 놓습니다.
      고맙습니다.^^ 05월 25일 19:12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 .·´```°³о,♡ 바람을 타고 네 곁으로 ♡,о³°```´







    여니 이남연



    휠 휠
    날아 사랑의 향기
    봄바람이 네 곁으로 간다

    살랑이는
    봄바람이 민들레 홀씨 되어
    네 곁으로 간다

    우리의
    사랑 영원히 변치 않게
    하트 바람 네 곁으로 간다




    .·´```°³о,♡ 싱그럽고 상큼한 한 주 되세요 ♡,о³°```´

    • 코비님 고맙습니다.^^
      아름다운글 마음에 잘 담습니다.
      고맙습니다.^^
      행복한 한주 즐거운 일만 함께 하셔요.^^
      달달한 커피 한잔 놓습니다.^^
      고맙습니다.^^ 05월 25일 19:09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7일

  • .·´```°³о,♡가슴에 오월을 껴안고♡,о³°```´





    청초 이 보 숙



    땅거미가 내리고
    내 젊은 날의 꿈인 양
    아카시아꽃 주렁주렁 매단
    섬처럼 놓여 있는 산 언덕에
    회색빛 작은 새가 날아간다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외로운 새의 울음소리가
    가슴을 저며내는 건 아직도
    정염이 남아있단 뜻일 게다
    더 나이 들어 눈멀고 귀 멀면
    사랑하는 일이 불현듯 역겹고
    새가 울어도 꽃이 피었다 져도
    헤픈 웃음 밖에는 없을 테니까

    불 꺼진 어둠 속의 가슴으로
    초록물 뚝뚝 떨어질 것만 같은
    산이 뛰어 온다. 강이 흘러 온다
    아침이면 밥한 술 넉넉히 뜨고
    오월을 껴안고 걸어야겠다




    .·´```°³о,♡상큼한 휴일 되세요♡,о³°```´

    • 코비님 고맙습니다.^^
      한주시작 월요일 이네요.
      코비님 한주웃음이 가득하시고 행복한 일만 함꼐 하세요.^^
      아름다운 글 감사드립니다.
      시원한 아이스커피한잔 놓습니다.
      감사합니다.^^ 05월 18일 14:20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

05월 15일

  • 꽃사랑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 널사랑해님 고맙습니다.^^
      예쁘게 사용할게요.
      고맙습니다.^^
      고운 밤 되시길 바랍니다.
      대추차 한잔 놓습니다.^^
      고맙습니다.^^ 05월 15일 21:57

      답글을 쓰면 상대에게 알림이 갑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