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유민II님의 프로필

늘건강하시길 07월 30일 04:02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08월 19일

  • 평범한 삶에서 우러나오는
    감사의 마음Oi야말로
    삶을 Or름답고 풍요롭게 가꾸어주는
    소중한 밑 거름Oi라고 합니ㄷr...
    항상 오늘에 감사하고
    오늘Oi 있어 행복을 누리는
    복된 삶Oi되셨으면 합니ㄷr~!!!

    저장
  • 거울은 마음에도 있습니다.
    벽에 걸린 거울은
    내 얼굴을
    비추어 보이게 하지만,
    내 마음의
    거울은 평소의 나의 모든 행동을
    하나도 빠짐없이 비추어 보이게 합니다

    저장
  • 낙동강

    마음 속에 너무 깊이

    마음 속에 너무 깊이
    너무 오래 숨겨두면
    자신도 그걹 꺼내기가
    힘이 든다

    내 안에 너무 깊ㅍ숙이
    박혀 있어
    이젠 내 자신조차도
    끄집어 낼 수 없는 이여 ***

    강물이 바다를 향해 가듯
    내 당신을 향한
    마음을 아는가 ***

    세상에 수많은 길들이
    나 있었지만
    오로지 내겐
    당신을 향한
    한 길밖에 없다는 것을 아는가 ***

    세상에 존재하는
    그 수많은 것들이
    내 오직 당신을 통해서만

    보이고 ***
    느껴지고 ***
    내 오직 당신을 통해서만

    보이고 ***
    숨 쉬어진다는 것을

    그대 정녕 아는가 ***
    모르는 가 ***

    감사합니다
    저장
    저장
    저장
  • 코비 .·´```°³о,♡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о³°```´·





    글 용혜원



    그대 마음이 굳게 닫혀버리면
    생가슴을 찢어놓듯 사무치는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어두운 밤
    나뭇가지 끝에 붙혀놓은 듯한
    초승달처럼 애처롭게 흔들리는
    내 마음을 아십니까

    그대 사랑이 이제껏 내 마음에
    빈 바람으로 불어온 것입니까
    그리움도 기다림도 모두 다
    던져버려야 오시겠습니까

    나 홀로 버려두고 어쩌자는 것입니까
    사랑이 병이 들어
    그리움의 피를 쏟아내고 있는데
    어쩌자는 것입니까


    내 마음을 달아오르게 하는
    그대의 숨결이 듣고 싶은데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³о,♡ 시원한 밤 되세요 ♡,о³°```´·
    저장
  • 내nr랑현준 ★ 삶이 내게 말한다 ★

    삶이 내게 말한다
    그만하면 되었다고
    넌 충분히 노력했다고
    안되는걸 어떡하냐고

    지치는게 당연하고
    외로운게 당연하고
    실패하는게 당연하다고

    그렇게 최선을 다 한다해도
    안 되는일이 분명히 있다고

    그러니,
    아프지는 말라고
    마음이 무너지면 안된다고

    내가 가진 용기 있는 마음을
    꼭 붙들고 있으라고

    그렇게,
    삶이 내가 말한다
    내 삶이 나을 응원한다

    - 전레오 “내 삶이 나를 응원한다 ” 중에서
    저장
  • 파란마음
    사랑이라는 선물을 바칩니다

    내가 비라면
    그대의 지친 마음을 적셔주고
    내가 햇살이라면
    그대의 창에 보석같은 빛을 줄텐데
    나는 언제나 미약하여
    사랑이라는 선물을 바칩니다.

    내가 꽃이라면
    그대의 차가운 마음에 향기를 주고
    내가 나무라면
    그대의 고단한 육신을 쉬게 할텐데
    나는 언제나 미약하여
    사랑이라는 선물을 바칩니다.

    내가 주는 선물은 형태가 없어
    시간이 늘 뺏어가고
    내가 주는 선물은 향기가 없어
    기억의 저편에 물러나 앉겠지만
    그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랑을 받고자 속박하는 것보다는
    아낌없이 사랑했던 것만으로도
    나는 행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ㅤ<좋은 글>중에서
    저장
  • II유민II님께서 캐릭터/사진을 변경하였습니다.
    저장
  • 돌투

    덥다고 투덜대던 8월도 훌쩍~ 지나
    2주밖에 남질 않았습니다.
    더위에 시달리느라 고생 많으셨죠?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주는걸 보니
    가을이오고 여름은 우리곁에서 차츰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가 봅니다.
    이런때 일수록 내 건강도 체크 하면서
    행복한 한 주 맞으시길 바랍니다...^--^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