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welry님의 프로필

┼─── ЙАРРЧ…Day ───┼ˇ-ˇ 06월 30일 12:43

한마디
저장
600자 남음

2021년 09월 25일

  • 보디빌더 들국화 / 정연복

    삼월 목련처럼
    눈부시지 않네
    오뉴월 장미같이

    화려하지 않네
    가슴 설레는 봄과
    가슴 불타는 여름 지나

    가슴 여미는
    서늘한 바람결 속
    세상의 어느 길모퉁이

    가만가만 피어
    말없이 말하고
    없는 듯 그 자리에 있는 꽃

    찬 서리와 이슬 머금고
    더욱 자기다운 꽃
    한철 다소곳이 살다 지고서도

    그리운 여운은 남는
    인생의 누님 같고
    어머님 같은 꽃
    저장
    저장
  • 가을의 향기


    파란 하늘에 떠있는
    하얀 솜 뭉게구름
    어디론가 흘려 가는 곳
    사랑이 실여있다

    가을 창공에 펼쳐진
    하얀 솜 뭉게구름 위
    마음에 꿈과 희망도
    예쁘게 머물고는

    사랑을 품은 향기로
    소리 없이 다가와
    맑은 하늘이 웃으며
    가슴으로 안기네!

    가을의 뜰 정원에
    담고 담아보는
    가을의 향기는
    꿈과 함께 짙어만 간다.

    오늘도 아름다운 마음 함께 나누며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저장
    저장
  • 기다림님작

    저장
  • 쥬얼리님~!!
    약간의 구름이 가렸으나 가을볕이
    따습게 들어오는 9월 마지막 주말 입니다.
    어느틈엔가 가로수들이 울긋불긋
    오색으로 물들어 가고 있네요.
    가을향 내음이 마음으로 들어와 배어
    참으로 기분좋은 가을 날 입니다.
    풍요로운 가을의 길목에서 자연이
    영글듯이 소망하시는 결실의 꿈도
    이루시고, 즐거운 주말 가을의 추억 담는
    시간 보내시기 바램하여 봅니다..(^*^)♡

    저장
  • 영원한 나의 동반자

    외로울때
    말벗이 되어주고
    아플때
    함께 아파하며
    간호해 준 당신

    당신은 내게
    친구이자
    연인이자
    늘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었습니다

    당신이 있었기에
    오늘에
    내가 있습니다
    당신은
    영원한 나의 동반자

    남은 생
    아프지 말고
    우리 행복하게 살아요

    저장
  • 은빛설란 우린 서로보이지 않는곳에 있어도
    글을 통해 반가움을 나누고
    안부를 나누지만 이런 저런
    추억들을 만들어 주는 사람
    그러면서도 진솔하고 솔직한 사람
    왜 있잖아요.다른 사람이 애써 쓴
    자작글을 복사해서 프로필 방문 글로
    활용하는 사람보다 단한마디 인사말만
    으로도 아~이사람이 정말 진심을 말하는구나
    이렇게 느껴질때 참 기분 좋아지죠
    소중한 추억이 쌓여가는 좋은시간 보내시길
    바라면서 9월의 마지막 주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저장
  • ii유민ii 쏟아지는 빗속에 혼자라는 생각이 들 때는
    가끔 애인 같은 친구 하나 있었으면 참 좋겠다.

    너무 가까이 있지도 아니하고
    돌아 오기에 너무 멀지도 않는곳에
    그리울 때마다 찾아가 가볍게 손 마주잡고
    햇살같은 입맞춤 나눌 수 있는
    그런 사람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오래된 포크송이 물안개 처럼 깔려있는
    한적한 라이브 카페에!마주하면
    첼로의 선율처럼 은은한
    사랑을 풍기는 그런 애인 같은
    친구 하나 있으면 참 좋겠다.

    늘상 같이 있지는 못하지만
    만나고 돌아서면 금방
    보고 싶어지고 궁금해지는
    그런 사람 하나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저장
  • ...쥬얼리님....。

    우두둑 소리에 창문을 열어보니 시원한
    빗줄기가 쏱아지는 주말 아침입니다..
    빗소리는 언제 들어도 항상 편안함을 선물
    해주는 것 같습니다..어느새 9월도 이제
    마지막 주말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예전같으면 이맘때쯤이면 가을축제들로
    분주할 시기인데.그것마저도 누릴수 없다
    는게 많이 아쉬운 주말이 될것 같습니다.
    그래도 방역수칙 잘 지키면서 함께 하는
    마음으로 한주동안 열심히 달려온만큼
    피로감 날릴수 있는 그어느때보다 더 여유
    있고 의미있는 시간으로 잘 보내시길 바래요.
    커피향이 은은한 주말 아침입니다....。

    저장